'나의 해방일지' 이엘X이기우, 깊어진 러브라인[별별TV]

황수연 기자 / 입력 : 2022.05.21 23:34 / 조회 : 40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나의 해방일지' 방송 화면 캡처
염기정과 조태훈이 서로의 가족에게도 깊어진 관계를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JTBC 주말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에서는 한 층 깊어진 염기정(이엘 분)과 조태훈(이기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염기정은 늦는 조태훈을 기다리며 조태훈의 딸 옆테이블에 앉아서 "생각해봤어. 내가 니 나이고 아빠한테 여친이 생겼다고 하면 싫겠구나"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 여자가 어때야 마음에 들까?"라며 "속없이 혼자 잘 사는 여자면 그나마 봐주겠구나. 그동안 속없이 혼자 잘 사는 여자처럼 보이려고 혼자 떠벌떠벌 했는데, 오늘 작정하고 내뱉은 내 말들이 하나도 안 먹혀서 좀 우울하다"라며 담담한 속마음을 전했다.

조태훈과의 연애 사실을 알게 된 염기정의 엄마는 염기정에게 "잘 생각해라. 남의 새끼 키우기 쉽지 않다. 내 새끼도 속 터지는 판에"라며 "남의 새끼 미운 데 끝이 있는 줄 알아?"라고 쏘아붙였다.

염기정은 "누가 결혼한대? 연애만 하는 거야"라고 했다. 엄마는 "연애만? 정들면 끝이지"라며 "엄마가 슬쩍 한 번 볼게. 엄마가 보면 알아. 짝인지 아닌지"라고 말했다. 결국 염기정의 엄마는 데이트에 몰래 찾아 왔다. 흡족한 듯 조태훈을 바라보던 염기정의 엄마는 결국 모른 척하지 못하고 "해물전 하나 시켰어. 계산은 내가 다 했어. 천천히 들어요"라며 말을 걸어 웃음을 자아냈다.

황수연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