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연출보다 연기가 더 어려워..연기 더 잘하고 싶다"[인터뷰③]

영화 '헌트' 감독 겸 주연배우 이정재 칸 현지 인터뷰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5.21 20:02 / 조회 : 538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정재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이정재(50)가 칸에서 감독으로 데뷔한 가운데, 연기를 더 잘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정재는 21일(현지시각) 오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 인터뷰를 가지고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 받아 이 곳에서 처음 연출한 영화를 선보이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정재는 칸 국제 영화제 데뷔작 상영 소감에 대해 "감사할 일이고 기쁜 일이다. 저의 작은 꿈이기도 했는데, 초청을 받게돼 너무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정재는 "'헌트'의 원작 작품이 있었지만, 저는 어떤 사건을 직접적으로 끌어들이고 싶지 않았다. 상당 부분은 '헌트'만의 것으로 만들었다. 우리가 자꾸 어떤 선동에 의해서 나의 의식이 고착화 되다 보니까 상대방과 생각이 다른 것으로 대립하고 분쟁한다"라며 "분쟁이 하고 싶어서 하는게 아니다. 우리를 분쟁하게 만드는 것이 있다. 저는 그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영화에서 북한은 평호를 이용하고 군사정권은 정도 이용해서 분쟁한다. 우리가 왜 분쟁을 해야 하나 그런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정재 감독은 또 다음 영화를 연출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하면 또 할 수는 있다. 근데 너무 어려운 것 같고, 힘든 것 같다. 또 뭔가 써보고 싶은 시나리오가 있다면, 또 해 볼 수 는 있을 것 같다"라며 "아직까지는 써보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지는 잘 모르겠다"라며 "사실 배우를 가장 오래 했고 익숙하다. 저는 아직도 연기가 제일 어려운 것 같고, 연출보다 연기가 더 어렵다. 물론 다른, 감독님들은 연출이 더 어렵다고 하실 거다. 저는 연기를 아직 더 많이 하고싶고, 연기로서 많은 해외분들도 만나고 싶다. 연출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거나 소재가 있다면, 그렇게 시나리오가 나온다면 할 수 있다. 일단 향후 계획은 연기를 더 잘 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헌트'는 한국에서 올 여름 개봉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