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허재-허웅 부자, 인기 비교 질문에 "내가 더 우위"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05.21 09:22 / 조회 : 46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허부자' 허재와 허웅이 신경전을 벌인다.

21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농구 대통령' 허재와 '프로농구 간판스타' 허웅이 출연한다. 두 사람은 부자간의 리얼한 에피소드는 물론,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90년대 농구판을 뒤흔든 허재와, 프로농구 최초로 3년 연속 인기상을 받은 허웅을 두고 형님들의 인기 증언이 쏟아졌다. 그러던 중 전성기 시절 허재와 현재 허웅 중 누가 더 인기가 많은지 묻는 말에 두 사람은 '본인이 더 우위'라며 아웅다웅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특히 허재는 "너는 여성 팬들이 좋아하지만 나는 남녀노소가 다 좋아해"라며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용산고 출신 허재와 휘문고 출신 서장훈 또한 '농구 명문고' 칭호를 두고 한 치의 양보도 없는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다. 허재는 "우리는 항상 1위를 달고 뛰었어"라며 무적의 팀이었음을 강조했고, 서장훈은 "내가 다닐 땐 우리가 다 이겼어"라고 맞받아치며 모교에 대한 남다른 자부심을 드러냈다.

농구 실력뿐만 아니라 예능감까지 똑 닮은 허재, 허웅 부자의 예능 활약상은 오늘(21일) 저녁 8시 40분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