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년 부정당해" 장가현, 조성민 '카톡 염탐+불륜 의심'에 오열

'우이혼2' 장가현, 조성민 '카톡 염탐+외도 의심'에 오열 "내 20년 충성 부정당해"[별별TV]

한해선 기자 / 입력 : 2022.05.20 23:59 / 조회 : 254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방송 캡처


배우 장가현이 가수 조성민의 '카톡 염탐' 고백에 억울함을 호소하며 오열했다.

20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 시즌2(이하 '우이혼2')에서는 장가현이 조성민의 고백에 오열했다.

조성민은 "당신 메신저가 내 작업 컴퓨터에 계속 로그인 돼 있었어. 내가 오해의 소지를 살 만한 모든 것들, 사진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예은이(큰딸)한테 '엄마가 아빠 말고 만나는 사람 있니'라고 물어봤다. 당신이 못 먹던 술도 한동안 먹고 들어오는 것들이 (나를 의심하게 만들었다)"고 털어놨다.

장가현은 "내가 단둘이 남자랑 있는 걸 봤어? 난 진짜 남자가 없었어. 내가 말한 연애는 최근이야"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조성민은 "이혼 조정 기간 두 세달 사이에 당신은 많이 방황을 하고 다니더라고"라고 했고, 장가현은 "내가 남자랑 단둘이 있었다고?"라고 반문했다.

조성민은 "한 공간에서 그런 대화들이 나눠지던데"라고 했고, 장가현은 "내 카톡을 몇 개월을 본 거야? 대박이다. 당신 스스로를 갉아 먹었겠다"고 했다. 조성민은 "부정적인 생각이 드니까 대수롭지 않은 대화들이 나한테는 많은 상상을 하게 됐지"라고 털어놨다. 장가현은 "그럼 거의 6개월 이상을 그랬냐"고 물었고, 조성민은 "부끄러운데 그랬다고 고백한 거야"라고 말했다.

image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방송 캡처


장가현은 "나는 본성을 거스를 만큼 성실하게 살았다고 생각했다. 원래는 게으르고 열정을 갖고 사는 사람이 아닌데, 내가 가진 것보다 훨씬 더 성실하게 살았다. 난 미안하고 고맙단 말을 하려고 생각하고 왔는데"라며 눈물을 터뜨렸다. 장가현은 이어 "이혼하고 20년 만의 일탈인데 그거를, 메신저를 다 들여다보고 그걸로 내가 나쁜 짓 한 거라고 (생각하냐)"라면서 황당해했다.

장가현은 "나 너무 억울해. 내가 뭐 그렇게 의심 받을 짓을 하고 살았다고"라며 오열했다. 그는 "생각 좀 해봐라. 시어머니는 15년째 누워계시고 내가 애 둘 키우면서 일하면서 (외도를 했겠냐)"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장가현은 "말하지 말지. 난 오늘 진짜 고맙다고 사과만 하고 고맙다 하려고 왔는데. 잘못 고백한 거 같아 당신 지금. 내 20년 충성이랑 우정이랑 사랑 당신이 다 부정한 것 같아. 나 너무 억울하고 분하고 미칠 것 같아"라며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보인 조성민에게 분통한 심경을 밝혔다. 조성민은 "미안해"라고 말할 뿐이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