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꽈배기' 장세현, 2년 뒤 출소..子에 "앞으로 안 떠날게" 오열[별별TV]

박수민 기자 / 입력 : 2022.05.20 20:11 / 조회 : 26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사랑의꽈배기' 방송화면
'사랑의 꽈배기' 장세현이 죗값을 치르고 돌아왔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 마지막 회에서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온 조경준(장세현 분)의 모습이 담겼다.

2년 뒤 조경준은 죗값을 모두 받고 출소했다. 조경준은 교도소 문을 열고 나오자마자 자신을 기다려준 신도희(김주리 분)를 만났다. 조경준은 신도희를 끌어안고 "기다려줘서 고맙다"며 눈물흘렸다.

한편 조경준의 부모 조동만(유태웅 분)과 황미자(오영실 분)는 2년 만에 출소하는 아들을 위해 따뜻한 밥상을 준비했다. 조경준의 아들 원별(김라온 분)은 "드디어 아빠가 미국에서 돌아오신다"며 기뻐했다. 잠시 후 조경준은 말끔한 양복차림으로 원별과 부모님 앞에 섰다. 원별은 "아빠 왔다"며 재빠르게 현관문으로 마중을 나갔지만, 이내 눈물을 글썽이며 오랜만의 재회에 벅찬 모습을 보였다. 이에 조경준은 "아빠가 미안해. 앞으로는 절대 원별이 곁 안 떠날게"라며 오열했다.

박수민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