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제시카 알바 매력 홀릭 "이 분 팬 됐어요"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5.20 13:20 / 조회 : 3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WSG워너비 조별 경연에서 현장을 발칵 뒤집은 참가자들의 입담이 쏟아진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연출 박창훈 김진용 한승훈 왕종석 신현빈/작가 최혜정)에서는 WSG워너비 최종 라운드에 가기 위한 조별 경연이 계속된다. 노래 실력뿐 아니라 토크까지 빵빵 터지는 참가자들의 매력에 3사 대표들은 흠뻑 빠졌다.

특히 지난 보류자 면접에서 강렬한 눈도장을 찍은 제시카 알바와 전지현이 속한 신선봉 조는 웃음이 끊이지 않는 토크로 3사 대표들의 혼을 쏙 뺐다. 앞서 "팔자를 고치고 싶다"는 지원 동기와 거침없는 입담으로 정체를 궁금하게 한 제시카 알바는 또 한번 폭주하는 토크로 유팔봉(유재석)으로부터 "이 분 팬 됐다", "매력 터진다"라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제시카 알바와 더불어 '추임새 부자' 전지현도 토크 텐션을 끌어올렸다. 앞서 오랜만에 육아에서 해방(?)돼 노래를 불렀다고 고백한 전지현은 "아기를 안고 노래 연습을 했다"며 "맘카페에서 난리가 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제시카 알바는 "난 노동주를 먹고 연습했다"라는 고백을 하며 유팔봉의 배꼽을 잡았다. 이러한 제시카 알바와 전지현 사이 숨을 죽인(?) 김태리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보류자 면접에서 각종 비트박스를 선보인 비로봉 조 손예진은 또 한번 기가 막힌 개인기로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여기에 "회사(소속사)에서 저만 보고 있다"며 오디션 후 집중 관리를 받게 된 근황을 털어놓았다. 또 '난 괜찮아'로 올 합격을 받은 돌고래 고음의 소유자 나문희는 처음 대표들과의 면접에 긴장하는 모습과 함께 신박한 개인기로 반전 매력을 뽐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