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한테 아무도 기대 안 해요" 소심했던 좌완, 믿고 보는 필승조 등극

김동윤 기자 / 입력 : 2022.05.20 13:09 / 조회 : 558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승호./사진=키움 히어로즈
"욕을 너무 많이 들어서 제가 조금 소심해졌어요. 물론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더 잘하고 싶어요."

올 시즌 전 이승호(23·키움)는 무척 마음이 약해져 있었다. 2019년 프리미어12 대회 때 태극마크를 달 정도로 가능성을 보여줬지만, 이후 2년 연속 5점대 평균자책점으로 하락세를 겪었기 때문. 결과로 보여드리겠다는 각오조차 "뒷수습이 안 될 것 같다"며 망설였던 이승호였다.

하지만 시즌 시작 후 한 달이 훌쩍 넘은 현재, 이승호는 키움 팬들에게 믿고 보는 필승조로 등극했다.

예년보다 빨라진 구속과 함께 정면 승부를 두려워하지 않게 된 것이 크다. 야구 통계 매체 스탯티즈 기준으로 이승호의 평균 직구 구속은 2020년 시속 139.9km, 2021년 141.9km, 2022년 144.8km로 거의 3km 가까이 뛰었다. 또 정면 승부를 피하지 않으면서 상대 타자의 많은 스윙을 유도하게 됐고(2021년 44.1% → 2022년 47.2%) 스윙 스트라이크 비율도 늘어났다(2021년 13.9% → 2022년 15.3%). 스윙 스트라이크 비율이 늘어난 것은 심판의 판정에 의지하는 루킹 삼진과 달리 투수 본연의 제구와 구위로 상대 타자로부터 스트라이크를 잡아낸 것이어서 충분히 긍정적이다.

이승호가 프로 첫 세이브를 올린 지난 19일 창원 NC전에서도 이런 장점이 잘 드러났다. 이날 평소와 달리 키움이 3-0을 앞선 9회말 등판한 이승호는 1이닝 2피안타 1탈삼진 1실점으로 팀 승리를 지켰다. 1실점 하긴 했으나, 손아섭에게 던진 직구가 좌익수 뜬 공이 됐을 땐 야수진을 향해 엄지를 내세우며 미소 짓는 여유를 보였고, 김기환과 맞대결에서는 스트라이크존 하단에 낮게 깔리는 직구로 삼진을 잡아냈다.

이로써 시즌 성적은 18경기 1승 1패 6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1.04이 됐다. 15이닝 이상 던진 불펜 투수 중 평균자책점 리그 전체 3위, 좌완 중에서는 진해수(LG) 다음으로 가장 좋은 성적이다.

시즌 전 마무리 조상우의 이탈로 불펜에 걱정이 많던 키움이었다. 지난해 조상우의 부재 시 베테랑 김태훈이 잘 막아줬으나, 여전히 불안했던 것도 사실. 그러나 선발 자원이었던 이승호가 과도기를 거쳐 안정적으로 불펜에 정착하면서 적어도 지켜야 할 때 누구를 내야할지에 대한 걱정은 없어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