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사 "K팝 알게 된 아티스트는 슈퍼주니어..퍼포먼스로 알리고 싶었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5.19 16:33 / 조회 : 287
  • 글자크기조절
image
미국 NBC 경연 프로그램 '아메리칸 송 콘테스트'(ASC)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한 가수 알렉사(AleXa)가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가수 알렉사(AleXa, 김세리)가 K팝을 알게 해준 K팝 아티스트로 슈퍼주니어와 헨리를 언급했다.

알렉사는 19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귀국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알렉사는 "평소 켈리 클락슨을 존경했다. '아메리칸 아이돌' 첫 시즌 1등을 해서 좋아했고 스눕 독 역시 세계적인 레전드였고 키가 정말 컸다"라며 "마이클 볼튼과도 함께 설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내게도 좋은 말씀 해주셨다. 내 무대가 멋있다고 칭찬도 해주셨다"라고 말했다.

알렉사는 이어 K팝을 알게 된 계기에 대한 질문에 "2008년 친구와 프로젝트를 했었는데 음악 팝 컬처에 대한 것이었고 학교 끝나고 친구 집으로 들어가서 슈퍼주니어 헨리를 언급해서 그를 통해 K팝을 알게 됐다"라고 언급했다. 알렉사는 "퍼포먼스로 K팝을 알리고 싶어서 무대를 더 열심히 준비했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김준홍 대표는 "스눕 독이 알렉사 음악에 대해 많이 응원을 해줬다. 무대를 즐기라고 조언도 해줬다"라며 "켈리 클락슨도 '네 무대는 내가 본 것 중에 처음'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앞서 알렉사는 지난 10일(현지 시각) 방송된 '아메리칸 송 콘테스트'(American Song Contest) 결승 무대에서 압도적인 시청자 득표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아메리칸 송 콘테스트'는 미국 50개 주와 워싱턴 DC, 5개 해외 영토를 대표하는 56명의 아티스트들이 미국 최고 히트곡을 차지하기 위해 경쟁하는 최대 규모의 올 라이브 음악 경연 프로그램. 켈리 클락슨, 스눕독이 MC를 맡았으며 세계적인 팝스타들이 대거 출연, 현지에서도 많은 화제를 모았다.

재미교포 출신인 알렉사는 '아메리칸 송 콘테스트'에서 오클라호마주 대표로 출전, 경연곡 '원더랜드'(Wonderland)로 완벽한 무대를 꾸며내며 호평을 얻어냈다. 알렉사는 붉은 천을 온 몸에 휘감은 채 댄서들과 찰떡 호흡을 맞췄고 계단으로 뛰어 올라 몸을 내던지듯 낙하하는 퍼포먼스 역시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