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이 자랑스러워할 것" 42년 만의 우승에 프랑크푸르트 팬 감격

김동윤 기자 / 입력 : 2022.05.19 10:57 / 조회 : 1309
  • 글자크기조절
image
프랑크푸르트의 산토스 보레(왼쪽)와 프랑크푸르트 시절 차범근./사진=풋볼 알레망
독일 분데스리가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의 팬들이 42년 만의 유럽 대회 우승에 감격했다. 그러면서 첫 유럽대회 우승을 안겨줬던 프랑크푸르트와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69)도 함께 소환됐다.

프랑크푸르트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후반 12분 조 아리보(레인저스)에게 선제골을 내준 프랑크푸르트는 라파엘 산토스 보레의 동점골로 1-1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정규 시간 내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연장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승부차기에서는 레인저스의 4번째 키커 애런 램지의 슛이 골키퍼 케빈 트랍의 손에 막히고, 프랑크푸르트는 키커 5명이 모두 골을 넣으면서 5-4로 우승을 확정했다.

1979~1980시즌 차범근이 UEFA컵(유로파리그 전신) 우승을 이끈 이후 42년 만이었다. 당시 UEFA컵 결승은 1, 2차전으로 나뉘어 열렸다. 프랑크푸르트는 원정 1차전에서 보루시아 묀헨글라드바흐에게 2-3으로 패했으나, 홈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최종 스코어 3-3,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거해 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이적 첫해였던 차범근은 토너먼트 1, 3라운드에서 각각 1골씩 넣으며 UEFA컵 우승에 일조했다.

42년이 지난 일이지만, 독일과 프랑크푸르트의 축구팬들은 차범근을 잊지 않았다. 독일 축구 매체인 풋볼 알레망은 "1980년에서 2022년, 프랑크푸르트에서 세비야, 차범근에서 보레까지. 프랑크푸르트가 다시 유럽을 통치했다. 축하한다"며 차범근과 보레의 사진이 합성된 사진을 공개했다.

이뿐 아니라 우승 직후 트위터 등 각종 SNS에서는 "차범근이 너희를 자랑스러워할 것", "차범근은 역대 최고의 한국인 선수이자 아시아 선수 중 한 명이었다"는 등 전설을 추억하는 팬들의 반응이 쏟아졌다.

image
프랑크푸르트 선수단이 19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에서 열린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우승을 차지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