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8기 장도연 친구→강동원X쌈디 닮은꼴 등장 '깜짝'[종합]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5.19 08:02 / 조회 : 76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ENA PLAY, SBS PLUS '나는 솔로'
'나는 SOLO(나는 솔로)' 8기가 매력 만점 '역대급' 정체를 드러냈다.

지난 18일 방송한 ENA PLAY(이엔에이플레이)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8기 솔로남녀가 베일을 벗었다. 솔로남녀 12인이 모인 이번 8기는 역대급 비주얼과 스펙으로 3MC와 시청자들의 이목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솔로나라 8번지'는 푸른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놀라운 절경의 '숲세권'에 위치해 있었다. 가장 먼저 입성한 영수는 "솔로가 된 지 두 달째"라고 다소 짧은 연애 비수기를 공개하며 "제가 마음에 들면 행동한다"고 '직진 로맨스'를 예고했다. 그러면서 키 크고 마르지 않은 '뇌섹녀'가 이상형이라며, 배구선수 같은 건강 미인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나타난 영호는 제주도에서 당근 농사를 짓는 청년 농부라고 밝혀 반전을 유발했다. 이를 들은 MC 송해나는 "진짜요?"라며 눈을 동그랗게 떴다. 나아가 영호는 장도연의 절친임을 알리는 데 이어, 과거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했던 이색 이력을 고백했다. 장도연의 응원 영상도 공개됐는데, 장도연은 "넌 꼭 둘이 돼서 나와~"라며 영호를 적극 응원했다.

영식은 등장부터 연예인급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영식을 본 MC 데프콘, 송해나는 "키 작은 장동원 느낌~", "약간 쌈디 닮았다"라며 감탄했다. 영식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는 탈색 헤어스타일로 아이돌급 미모를 뽐낸 데 이어, 엄청난 스펙을 인증하기도 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뒤이어 영철은 "영철이라는 이름의 이미지답게 직진해야겠네"라고 한 뒤, "결혼 정보 회사에 가입한 적이 있었는데 로맨스는 간 데 없고 계산만 하고 있더라"면서 조건 없는 진짜 사랑을 원한다고 털어놨다.

광수는 등장부터 유학파 느낌을 풍겼다. 이에 데프콘은 "혹시 6기 영수의 군대 후배 아니냐?"는 촉을 가동했다. 실제로 그는 영수와 함께 근무 중인 미 육군 장교임이 밝혀져 모두를 소름 돋게 했다. 광수는 영수와 마찬가지로 폭풍 랩으로 반전 매력을 뽐냈다. 뒤이어 6기 영수가 깜짝 응원 영상을 보내, "넌 그분과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지원사격 했다. 상철은 훈훈한 외모에 차분한 성격으로 연구원일 것이라는 추측을 받았으며, "운 좋게 조그만 아파트를 샀다"고 덧붙여 은근히 재력을 뽐냈다.

솔로녀들은 등장부터 시선을 압도하는 '여배우급 비주얼'로 '솔로나라 8번지'를 화려하게 수놓았다. 긴 머리를 늘어뜨린 채 우월한 비율을 자랑하며 등장한 영숙은 "미스코리아 아니냐?", "모델 같다!"는 폭풍 리액션을 받았다. 영숙은 "첫 연애를 열살 연상과 9년을 했는데, 결혼 준비가 안 됐다고 하면서 6년을 기다리게 했다. 이제 빨리 아이도 낳고 싶다"고 결혼과 출산에 대한 간절함을 드러냈다. 청순 여배우를 방불케 하는 단아한 미모의 정숙은 가야금을 전공했고, 중국에서 예술학교를 다닌 뛰어난 스펙으로 리얼 프로필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봄처럼 화사한 미소가 빛나는 순자는 상큼한 비주얼과는 달리 "별명이 주모였다"고 밝혀 반전 입담을 과시했다. 이어 "사랑에 있어선 보수적이다. 지적으로 생긴 사람이 좋다"고 이상형을 공개했다. 영자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곧바로 회사에 입사해 일을 하며 학위를 따고, 이미 자신 명의의 집까지 마련한 '똑순이' 면모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옥순은 명문대학교인 K대 출신으로, 대학생이라고 해도 믿을 만한 앳된 미모를 선보인 뒤, "아기를 꼭 낳고 싶은데 (가임 기간이) 얼마 안 남았다"며 절박함을 어필했다. 고가의 외제차를 타고 등장한 현숙은 "삼성역에서 한의원을 개원했다"고 밝힌 뒤 "깔끔한 외모의 남자를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솔로나라 8번지' 입성을 마친 뒤, 12명의 솔로남녀는 각자의 숙소에 모여앉아 이성에 대한 속마음을 고백했다. 여기서 솔로녀들은 6명 중 무려 4명이나 영호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잠시 후 공동 거실에 모인 솔로남녀들은 스스럼 없이 대화를 나눴고, 이중 영철은 영숙에게 쉴 새 없이 질문을 던지며 어필했다. 이를 본 영호는 묘한 미소를 지어보여, '솔로나라 8번지'를 후끈하게 달궜다.

잠시 후, 여성들의 첫인상 선택이 진행됐다. 솔로녀들은 4기 영숙이 직접 만든 업사이클 인형을 '큐피드'로 삼아, 자신의 목소리를 녹음해 호감 있는 솔로남에게 전달했다. 여기서 영호는 순자와 옥순의 선택을 받아 '인기남'에 등극했고, 상철은 0표 굴욕을 맛봤다. 영식은 영자, 광수는 정숙, 영철은 영숙, 영수는 현숙에게 각기 표를 받았다. 상철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생각했던 것보다 (0표에 대한) 타격이 있다. 노력한다고 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놔 3MC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40대 특집 7기에 비해 확 어려진 연령층이 눈에 띄네요", "6기 영수의 깜짝 등장에 놀랐네요, 영수가 이루지 못한 커플의 꿈을 8기 상철이 이뤄주길 응원할게요", "장도연의 절친 영호님, 어쩐지 낯이 익었습니다. 인기남 되셨네요, 장도연씨가 기뻐하시겠어요", "이번 8기에서는 커플 엄청 탄생할 것 같은 예감이 드네요" 등 뜨거운 피드백을 보냈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