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제주 남기일 감독, “울산에 물러서지 않겠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5.18 18:44 / 조회 : 154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이 전방 압박을 포커스로 잡았다.

제주는 18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울산 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라운드에 임한다.

최근 3연승을 질주하며 순식간에 2위까지 도약한 제주가 선두인 울산을 만난다. 이 경기를 승리하면 승점 2점 차로 울산을 바짝 따라붙을 수 있다.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남기일 감독은 “1위인 울산을 상대로 쉽지 않은 경기가 예상된다. 물러서지 않고 상대가 좋은 플레이를 펼칠 수 없게 전방 압박을 하겠다. 좋은 흐름을 이어가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경기 포인트를 묻자 남기일 감독은 “울산은 볼을 소유한 뒤 상대 공간을 노린다. 점유하는데 신경을 쓴 것 같다. 우리도 점유하면서 경기를 해야겠다는 생각이다. 일주일에 두세 경기씩 치르느라 체력적 어려움이 있다. 그렇지만 상대가 점유를 못하게끔 전방을 압박하고 우리 장점을 살리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지난 시즌 22골로 득점왕에 올랐던 간판 공격수 주민규가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다. 어느새 7골이다. 최근 2경기에서 4골을 몰아쳤다. 어떤 부분이 달라졌느냐는 물음에 남기일 감독은 “지난 시즌에는 문전에 있던 주민규에게 볼 전달을 신경 썼다. 이번 시즌에는 주민규가 미드필드 진영까지 내려와 플레이하라는 주문을 했다. 주민규를 통해 기회가 만들어지는 부분이 있다. 내려와서 컨트롤 하고 볼을 동료에게 연결하는 훈련을 많이 했다. 도움에 득점까지 하는 비결이다. 계속 이어가려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