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박' 박은영, 친선경기 극도의 긴장감..'대장성 과민 증후군' 말실수[별별TV]

박수민 기자 / 입력 : 2022.05.18 23:47 / 조회 : 30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골때리는 외박' 방송화면
'골 때리는 외박' 박은영이 친선경기를 앞둔 긴장감으로 말실수를 연발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외박'(이하 '골때박')에서는 '계룡 후레쉬'와의 친선경기를 앞둔 아나콘다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친선경기 장소로 이동하던 멤버들은 '행복 축구'를 하자고 다짐했다. 멤버들은 친선경기인 만큼 설령 실수를 하더라도 웃으면서 넘기자고 말했지만, 표정으로 드러나는 긴장감은 애써 감출 수 없었다. 특히 박은영은 과도한 긴장감으로 금방이라도 울 것 같은 표정과 함께 아나운서 출신답지 않은 말실수로 웃음을 자아냈다.

박은영은 "긴장을 너무 했더니 배가 살살 아프다. '대장성 과민 증후군' 같다"며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잘못 말해 폭소케 했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 또한 오랜만의 축구경기에 긴장된 나머지 이를 인지하지 못했고, 아나콘다 멤버들은 경기장에 도착하자마자 연습에 매진하며 축구에 진심인 모습을 보였다.

박수민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