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차예련-이현진-나영희-이휘향이 말하는 관전 포인트!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05.18 17:24 / 조회 : 251
  • 글자크기조절
image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의 주연 차예련(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이현진, 이휘향, 나영희./사진제공=아이윌미디어
배우 차예련, 이현진, 나영희, 이휘향이 '황금가면' 배우들의 케미스트리와 드라마 키워드를 밝혀 시청자들의 흥미를 돋우고 있다.

오는 23일 오후 7시 50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연출 어수선, 극본 김민주, 제작 아이윌미디어)은 그릇된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비극으로, 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속에서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차예련은 평범한 미혼 여성들에게 희망의 아이콘인 유수연을, 이현진은 지적인 외모의 명문대 유학파 출신 강동하 역을 맡았다. 나영희는 상류층 삶을 지켜내려는 욕망과 탐욕의 퀸 차화영으로, 이휘향은 극 중 호탕한 여장부 고미숙으로 분한다. 유수연은 차화영, 이휘향과 욕망과 탐욕으로 얽히고설킬 것을 예고하고, 강동하와는 오해에서 시작해 서서히 관계가 변한다고 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차예련은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선배님들과의 촬영은 늘 즐겁다. 너무 잘해주시고 먼저 편하게 다가와 주셔서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라고 말하며 "이현진 배우와는 친구처럼 서로 의견을 주고받으며 유쾌하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현진은 차예련, 이휘향과의 호흡에 대해 "두 분 다 저에게는 너무 과분한 분들이기에 배운다는 마음으로 함께 호흡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나영희는 후배·동료 배우들과 호흡이 잘 맞아 앞으로의 촬영 현장을 더욱 기대하며 그만큼 본방송도 잘 나올 것 같다는 기대감도 내비쳤다. 이휘향도 동료 배우들과 훈훈하게 안부 인사도 나누고 후배들에겐 긴장도 풀어주며 촬영하고 있다.

또한 배우들은 각자가 생각하는 '황금가면'의 키워드를 뽑았다. 차예련은 '복수', '그릇된 욕망', '인간적인 면모'를 선택하면서 "그릇된 욕망들 속에서 복수라는 씨앗이 자라나면서도 그 속에서 인간적인 면모들은 놓치지 않는 좋은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이현진은 키워드이자 관전포인트로 '복수', '멜로', '사필귀정'를 말하며 "보시는 분들께서도 이를 중점적으로 생각하시면서 시청하시면 좋을 것 같다"라며 추천했다.

나영희는 "어찌 보면 서로 얽힌 인연으로부터 시작된 이야기이기에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이어질지 인물 간의 관계성을 눈여겨보시면 좋을 것 같다."라며 이야기를 마쳤다. 이휘향은 '여자가 한을 품으면 오뉴월에도 서리가 내린다', '권선징악', '인과응보'를 꼽으며 "이 모든 걸 다 보여주는 흥미진진한 드라마가 될 거다"라고 말하며 믿고 봐달라는 당부를 덧붙였다.

'황금가면' 제작진은 "배우들 간의 케미스트리는 환상적이다. 덕분에 촬영장이 언제나 화기애애하다. 그만큼 만족스러운 결과물이 나오고 있다. 배우들이 추천한 관전 포인트를 생각하며 '황금가면'을 즐겨 달라"라고 전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