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크스의 연인' 서현X나인우, 운명을 뛰어넘는 판타지 로맨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05.18 13:53 / 조회 : 223
  • 글자크기조절
image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운명을 뛰어넘는 판타지 로맨스 '징크스의 연인'이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해 기대를 높인다.

오는 6월 15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연출 윤상호, 극본 장윤미)은 불행한 자신의 삶을 숙명으로 여기고 순응하며 사는 한 인간 남자와 저주를 풀기 위해 미지의 세상 밖으로 뛰어든 여신이 잔혹한 운명을 뛰어넘으며 펼치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징크스의 연인' 측은 18일 1차 티저 영상을 공개, 서현(슬비 역)과 나인우(공수광 역)의 순수한 로맨스를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서 공수광(나인우 분)은 시장에 등장하자마자 소금 세례를 당하지만, 갖은 구박에도 항상 있는 일인 듯 소금을 받아내며 굴하지 않는 능글맞은 모습을 보인다. 그는 양치를 하다가 칫솔이 부러지고 갑자기 차가 고장 나는 등 어이없는 일들의 연속에 보는 이들로 하여금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공수광은 "뭔가 특별한 게 오고 있는 거 같은데..."라고 혼잣말을 중얼거리며 앞으로 그에게 어떤 일이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 슬비(서현 분)는 순수하고 말괄량이 같은 모습으로 등장, 사무실 안을 돌아다니며 난생 처음 보는 물건을 대하는 듯한 태도로 주변 사람들을 당황스럽게 한다. 더욱이 잠깐 들리는 그녀의 목소리에는 엉뚱한 면모가 드러나 언제 어디서나 해맑은 슬비의 성격을 짐작케 한다.

그뿐만 아니라 슬비는 세차게 내리는 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공수광이 일하고 있는 행운생선가게로 달려가 그 이유를 궁금하게 한다. 슬비는 공수광의 얼굴을 보자마자 "반가워, 공수광!"이라며 설레는 말을 전해, 과연 두 사람의 만남이 극의 어떤 전개를 불러올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징크스의 연인' 제작진은 "1차 티저에서는 불운의 아이콘으로 온갖 고생과 함께 고군분투하는 공수광과 행운의 여신 슬비의 대조적인 모습으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극과 극 상황에 놓인 두 사람이 만나게 되어, 서로의 인생을 어떻게 바꿔나갈지 공수광과 슬비가 펼쳐나갈 판타지 로맨스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이렇듯 '최악의 징크스'를 가진 남자 공수광으로 분한 나인우와 초특급 행운을 가진 '행운의 여신' 슬비를 그려낼 서현의 연기가 더욱 기다려진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