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손석구 "태닝+몸무게 증량, 현실감 있는 몸 위해 노력"[인터뷰①]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5.18 11:00 / 조회 : 1059
  • 글자크기조절
image
손석구 / 사진=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배우 손석구가 '범죄도시2'의 강해상 역할을 표현하기 위한 노력을 설명했다.

18일 영화 '범죄도시2'의 손석구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손석구는 현재 디즈니+ 새 오리지널 '카지노' 촬영 중으로, 필리핀에 머물고 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 분)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손석구는 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에서 무자비한 악행을 일삼으며 자신에게 거슬리는 인물은 가차없이 없애 버리는, 아무도 잡지 못한 역대급 범죄자 강해상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이날 손석구는 "제가 악역이 많이 들어왔다. 근데 저는 피칠갑을 하고, 거친 액션을 하고, 거친 말을 하는 게 그렇게 끌리는 편이 아니다. 그런 게 많이 들어오다 보니까 할 거면 악역 중 가장 센 걸 하고 당분간 악역은 그만하자는 생각에 '범죄도시2'를 선택했다. 그리고 '범죄도시1'의 팬이었다. 정말 많이 봤다"라고 밝혔다.

이어 캐릭터 표현을 위한 외적인 노력에 대해서는 "복잡하지 않고 통쾌한 영화라서 직관적으로 보는 맛이 있어야 하는 영화다. 의상 피팅, 분장 피팅이 한 번에 끝나지 않았다. 분장 실장님, 감독님과 회의를 많이 했고, 많은 버전을 거쳐서 헤어스타일부터 피부톤, 의상 등 찍기 며칠 전까지 고민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태닝도 1년 동안 다니면서 피부도 많이 상했고, 살도 많이 찌웠다"라며 "헬스하는 사람처럼 보이는 것보다 현실감 있는 몸을 원했기 때문에 무조건 많이 먹고, 무식하게 찌운 것 같다. 벤치프레스 100kg 넘게 처음 들어봤다. 그래도 먹는 걸 마음대로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웃었다.

또한 손석구는 "내적으로는 기본적으로 울분에 차 있다는 게 키워드였던 것 같다. 내가 울분과 화가 가득했던 시절인 10대 후반, 20대 초~중반을 떠올렸다. 어릴 때는 나만 못난 것 같고 자격지심도 많았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