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오늘부터' 성훈, 홍지윤과 이혼 선언→김수로, 임수향에 친父 고백 [★밤TView]

오진주 기자 / 입력 : 2022.05.17 23:17 / 조회 : 26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우리는 오늘부터' 방송화면
'우리는 오늘부터'에서 성훈이 아내 홍지윤과 이혼을 선언한 가운데, 김수로가 임수향에게 "내가 네 아빠다"고 고백했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에서는 오우리(임수향 분)와 이강재(신동욱 분), 오우리의 엄마 오은란(홍은희 분), 할머니 서귀녀(연운경 분)이 다 같이 모인 자리에서 라파엘(성훈 분)이 무언가 이야기를 하려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라파엘은 아내 이마리(홍지윤 분)에 이혼 서류를 내밀었다. 이마리는 "왜 또 그러냐"고 소리쳤다. 그러자 라파엘은 이마리가 다른 남자와 포옹을 하는 집 앞 CCTV 영상을 틀었다. 이마리는 아무 말 하지 못했고, 라파엘은 "아기 때문에 고민 많이 했는데 아기 때문에 이건 아닌 거 같다"고 이혼을 통보했다.

이후 라파엘은 자신의 아이를 가진 오우리와 그의 가족들 앞에서 "나 이혼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우리는 "작가님이 완벽한 가정에 아기를 보내고 싶어 하는 걸 알고 있어서 왔다"라며 "내가 이혼을 해도 아기에게 최고의 환경을 제공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라파엘은 "개인적인 일로 심려 끼쳐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그때 오우리의 친부 최성일(김수로 분)이 나타났다. 최성일은 "우리야. 우리야"라고 오우리를 불렀다. 이를 오은란은 막아섰지만, 최성일은 "우리야 내가 네 아빠다"고 전하며 충격을 안겼다.

image
/사진=SBS '우리는 오늘부터' 방송화면
앞서 오우리와 이강재가 식당에서 라파엘과 이마리를 기다렸다. 라파엘이 이마리보다 먼저 들어와 오우리에게 "동해 바닷가 왔었냐"고 물었다. 이어 라파엘은 "우리 전에 만났었죠"라고 물었다. 이에 이강재는 "안 갔다. 동해 간 적 없다"라고 대신 답했다.

이어 라파엘은 "졸업여행으로 동해 간 적 없냐"고 다시 오우리를 향해 물었고, 이강재는 "아니다. 이 사람 저 사람 만나서 헷갈리신 거 같다"라고 또 대신 대답했다. 식사를 마친 후 나온 오우리는 이강재에게 "오빠 미안하다. 대표님이 기억할 줄 몰랐다"며 포옹했다.

오진주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