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제주 돌풍 잠재우고 선두 굳건히 한다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5.17 16:15 / 조회 : 256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울산현대가 제주유나이티드를 안방으로 불러들인다.

울산은 18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제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13라운드에 임한다.

현재 8승 3무 1패 승점 27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울산이 제주(승점22)와 1, 2위의 자존심을 건 맞대결을 펼친다. 이번 경기를 승리하면 제주와 격차를 더욱 벌리며 선두를 굳건히 할 수 있다.

울산은 지난 14일 홈에서 열린 인천유나이티드와 12라운드에서 경기 초반 두 골을 내주는 악재 속에 후반 11분 엄원상의 패스를 아마노가 득점으로 연결했고, 24분 레오나르도가 동점골을 터트렸다. 막판까지 공세를 퍼부었지만, 아쉽게 역전에 실패하며 2대2 무승부를 기록했다. 비록 원하는 승리를 얻지 못했으나 두 골을 내준 뒤 따라붙는 저력을 발휘하며 쉽게 무너지지 않는다는 걸 증명했다.

리그에서 여전히 최고 화력을 자랑하고 있는 울산이다. 레오나르도는 최근 2경기 연속골(3골)을 터트리며 총 6골로 팀에서 가장 많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파트너인 아마노 준(5골 1도움)과 엄원상(5골 4도움)도 쾌조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삼인방이 16골 5도움을 합작하며 팀 공격을 이끌고 있는 만큼 이번 제주전에 거는 기대가 크다.

울산은 제주에 강하다. 2019년 3월 29일 2대1을 시작으로 올해 4월 5일 2대1 승리까지 8경기에서 6승 2무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역대 전적에서도 63승 54무 49패로 앞선다. 그렇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제주는 최근 3연승을 질주하며 순식간에 2위까지 도약했다. 더욱 날카로운 창과 단단한 방패를 앞세워 제주의 돌풍을 잠재우고 승점 3점을 따내 홈 팬들 성원에 보답하겠다는 목표다.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