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박지환 "마동석과 호흡? 1000편을 해도 새로울 것"[인터뷰③]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2.05.17 12:00 / 조회 : 385
  • 글자크기조절
image
영화 '범죄도시2'의 배우 박지환이 17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인터뷰를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괴물형사 '마석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범죄도시2'는 오는18일 개봉한다. /사진제공=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2022.05.17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박지환이 '범죄도시' 시리즈에서 호흡을 맞춘 마동석에 대해 밝혔다.

17일 영화 '범죄도시2'의 박지환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 분)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박지환은 '범죄도시1'에 이어 장이수 역으로 출연한다. 장이수는 가리봉동 사건 이후 과거를 청산하고 새로운 삶을 위해 직업 소개소를 운영하며 살아가는 인물. 특히 전편보다 업그레이드된 마동석과의 티키타카 케미스트리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날 박지환은 '범죄도시' 기획자, 제작자 겸 배우인 마동석에 대해 "본인 연기하기도 바쁘실 텐데 정말 수많은 걸 챙기셨다. 선배님의 품이 얼마나 넓은지 가늠이 안 된다. 부딪히면 아플 것 같지만 사실 24시간 안겨도 부드러울 정도로 품이 넓고 훌륭한 제작자"라며 "또 본인의 연기를 할 때는 역량을 다 쏟아내시는 걸 보면 존경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선배님과 특별히 케미스트리와 재미를 위해 노력한 건 없다. 첫 장면에서 아무 말도 안 하고 서로의 시간을 갖다가 '시작됐어?' 한 마디로 연기에 들어갔다. 서로 정하지 않았다. 선배님이 갖고 계신 특유의 유머와 유쾌함과 제가 가진 것들이 만나서 시너지가 나오는 것 같다"라며 "다른 배우가 장이수 역을 맡았다면 또 다른 식의 유머가 나올 것 같다"라고 밝혔다.

박지환은 마동석의 유연함과 상대 배우를 생각하는 마음을 칭찬하며 "처음 만나서부터 '이 배우와 못할 연기는 없다'라고 생각했다. 예의 없는 액팅을 하더라도 감정이 아닌 즐거움으로 받아주신다. 선배님과는 100편, 1000편을 해도 또 새로운 게 나올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김나연 기자 ny0119@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