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단심' 장혁, 이준에 "강한나, 전하께 바치는 내 충심" [별별TV]

오진주 기자 / 입력 : 2022.05.16 22:00 / 조회 : 23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붉은 단심' 방송화면
'붉은 단심'에서 장혁이 이준에 "강한나는 전하께 바치는 충심이다"고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에서는 이태(이준 분)와 좌의정 박계원(장혁 분)이 대화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이태를 바라보는 박계원은 내레이션을 통해 "전하께선 어느 길을 가시려나. 권력이냐. 연심이냐"고 말했다. 이태는 "숙의(유정, 강한나 분)가 누구인지 아냐"고 물었다. 박계원은 "전하의 정인이자 신이 전하께 바치는 충심이다. 신은 전하께서 정인과 백년해로 하길 바란다"고 답했다.

이태는 "이리 위험을 무릅쓴 이유가 과인을 위해서다. 그 마음을 과인은 어찌 보답하면 되겠냐"고 또 물었다. 이에 박계원은 "신 좌의정 박계원"이라고 외쳤다. 이어 박계원은 "전하의 신하로 받아달라"고 말하며 무릎을 꿇고 절을 올렸다. 이태는 박계원에게 다가가 "과인이 좌상을 너무 높이 평가했다. 아무리 다급해도 이리 허술한 수를 두다니. 결국 좌상이 원하는 건 하나였다. 후일의 권력. 대비전을 품었으나 중궁전을 뺏기면 어찌 후일을 기약할까"라고 전했다.

이어 이태는 "해서 이리도 무도하고 어리석은 짓을 했다. 국법을 어기고도 살길 바라냐. 대비께서 좌상을 살리려 무엇을 내놓을지 내 한번 지켜보겠다"라고 으름장을 놓으며 자리를 떴다. 이에 박계원은 "대비전이냐. 의금부가 아니라"라고 혼잣말했다.

오진주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