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미 "할머니 장례 치르고 '개콘' 무대..힘들었다" 고백 [떡볶이집 그 오빠]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5.16 13:32 / 조회 : 1112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떡볶이집 그 오빠'
'떡볶이집 그 오빠'에서 오나미와 김민경이 쉽지 않았던 개그우먼의 길을 회상한다.

16일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떡볶이집 그 오빠' 측에 따르면 오는 17일 방송에서는 절친 개그우먼 김민경과 오나미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김민경과 오나미는 KBS 공채 개그맨 동기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오나미는 "개그우먼이 되고 나서 10년 넘게 솔로였다. 그러다 보니 김민경과 소울메이트처럼 친해졌다"며 김민경과의 친분을 공개했다. 김민경 역시 "오나미는 정말 든든한 동생"이라며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이렇게 절친한 두 사람이지만 개그우먼으로서 시작은 조금 달랐다. 오나미가 개그우먼이 되자마자 주목받은 것과 달리 김민경은 28살이라는 다소 늦은 나이에 개그우먼이 됐지만 크게 주목받지 못한 것. 김민경은 "개그우먼이 되기 위해 서울에 간다고 했을 때 엄마가 반대하셨다. 울면서 고민했는데 언니가 성공해서 효도하면 된다고 차비를 줬다. 차비만 들고 서울에 왔다"고 회상했다.

이어 "내 코너 없이 1년을 보냈다. 엄마에게 자랑스러운 딸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에 버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고백해 '떡볶이집 그 오빠' 오빠들을 뭉클하게 했다.

오나미도 개그우먼으로서 무대에 서는 것이 힘들었던 때가 있다고. 오나미는 "어렸을 때부터 키워주신 할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장례를 치르고 '개그콘서트' 무대에 섰다"고 말했다. 이어 무대를 마치고 내려왔을 때 주변 사람들이 해준 이야기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오나미를 눈물짓게 한 사람들의 이야기는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는 17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