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이 믿고 맡긴다, 'PK 넘사벽' 케인... "절대 실수 없다" 극찬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2.05.16 00:15 / 조회 : 136500
  • 글자크기조절
image
해리 케인과 손흥민(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득점왕 경쟁 중인 손흥민이(30·토트넘)이 페널티킥을 믿고 맡기는 이유. 이것이 '넘사벽' 해리 케인(29)의 존재감이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번리와 홈경기에서 1-0 신승을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21승5무11패(승점 68)로 리그 4위로 올라섰다. 순위 경쟁을 펼치고 있는 5위 아스널은 21승3무12패(승점 66)를 기록 중이다. 토트넘보다 한 경기 덜 치렀다고 하지만, 남은 2경기에서 한 번이라도 미끄러질 경우 토트넘이 상당히 유리해진다.

토트넘은 이번 번리전 승리가 상당히 중요했다. 그 과정도 험난했다. 상대의 밀집수비를 뚫어야 했다. 강등권 싸움 중인 번리는 무승부라도 거두기 위해 수비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수비수가 5명이나 됐고, 초반부터 시간을 끌기도 했다. 토트넘도 공격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행운의 페널티킥 골이 토트넘을 살렸다. 전반 추가시간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토트넘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26)가 찬 공이 상대 선수 팔에 맞고 방향이 바뀌었다.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는 케인이었다. 득점왕을 노리고 있는 손흥민이 찰 수도 있었던 상황. 하지만 손흥민은 망설임 없이 케인에게 공을 넘겼다. 이어 케인은 왼쪽 구석에 꽂히는 정확한 슈팅을 날려 결승골을 뽑아냈다. '미친 선방쇼'를 보여줬던 번리 골키퍼 닉 포프(30)도 움직일 수 없었다.

이와 관련해 영국 BT스포츠는 "케인은 절대 놓치지 않는다"며 페널티킥 능력에 감탄을 보냈다. 실제로 케인은 최근 23번의 페널티킥에서 모두 골을 집어넣었다. 그가 마지막으로 페널티킥을 실축한 것은 지난 2018년 2월 리버풀전이었다.

손흥민이 믿고 페널티킥을 맡기는 이유가 있었던 것이다. 지난 13일에도 손흥민은 최대 라이벌 아스널과 경기에서 페널티킥을 얻고도, 케인에게 공을 전달한 바 있다. 자신의 득점왕보다는 팀 승리를 우선시하는 손흥민의 이타심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한편 남은 일정만 보면 토트넘이 4위 싸움에서 유리한 편이다. 토트넘은 오는 23일 최하위 노리치시티를 상대로 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아스널은 17일 뉴캐슬, 23일에는 에버턴과 맞붙는다. 뉴캐슬은 지난 1월 굵직굵직한 선수들을 영입해 전력이 많이 올라왔다. 강등권 싸움 중인 에버턴도 필사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image
번리전에서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넣은 해리 케인(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