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결승골·SON 풀타임' 토트넘, 번리에 1-0 승... 4위 탈환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2.05.15 21:59 / 조회 : 1512
  • 글자크기조절
image
해리 케인 페널티킥 골에 기뻐하는 토트넘 선수들. /사진=AFPBBNews=뉴스1
유럽챔피언스리그 티켓에 도전하는 토트넘이 리그 4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번리와 홈경기에서 1-0 신승을 거뒀다. 전반 추가시간 팀 주포 해리 케인이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토트넘은 21승5무11패(승점 68)로 아스널을 제치고 리그 5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순위 경쟁을 벌이고 있는 아스널은 21승3무12패(승점 66)를 기록 중이다. 토트넘보다 한 경기 덜 치른 상태다. 토트넘은 오는 23일 최하위 노리치시티와 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과 케인, 루카스 모우라가 스리톱에 나섰다. 고열과 복통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았던 데얀 쿨루셉스키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측면은 라이언 세세뇽, 에메르송 로얄이 맡았고, 중원에는 피에르 호이비에르,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배치됐다.

스리백은 벤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였다. 골문은 캡틴이자 베테랑 위고 요리스가 지켰다.

반면 번리는 5-4-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승점 1점이라도 따고 보자는 두 줄 수비로 토트넘에 맞섰다.

image
페널티킥 골을 넣는 해리 케인. /사진=AFPBBNews=뉴스1
실제로 토트넘은 전반 초반부터 상대의 밀집수비에 어려움을 겪었다. 전반 11분 손흥민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닉 포프 골키퍼가 쳐냈고, 전반 12분 케인의 헤더 슈팅도 골키퍼 품에 안겼다. 전반 15분 데이비스의 슈팅도 마찬가지였다.

오히려 번리가 역습상황을 통해 토트넘을 위협했다. 전반 28분 막스웰 코르네가 1대1 찬스를 잡았지만, 요리스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여기에 번리는 시간까지 끌었다. 토트넘 팬들이 야유를 퍼부었지만 소용없었다. 토트넘은 다급해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전반 막판 행운의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추가시간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산체스가 찬 공이 상대 수비수 팔에 맞았다.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케인이 침착하게 왼쪽 골문 구석으로 차 넣었다. 스코어 1-0.

image
비디오판독(VAR)을 체크하는 주심. /사진=AFPBBNews=뉴스1
후반이 되자 리드를 내준 번리가 공격에 나섰다. 후반 3분 프리킥 상황에서 케빈 롱의 헤더 슈팅이 토트넘 골대를 살짝 빗겨갔다. 2분 뒤 나단 콜린스의 헤더 슈팅도 위협적이었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토트넘도 반격에 나섰다. 후반 11분 케인의 슈팅이 상대 수비에 맞고 나오자, 세세뇽이 재차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골대 위로 벗어났다. 후반 12분 손흥민이 감각적으로 내준 패스를 케인이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번에도 높이 떴다. 번리도 후반 17분 반스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맞아 아쉬움을 삼켰다.

손흥민에게도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그때마다 포프 골키퍼가 공을 쳐냈다. 후반 20분 세세뇽의 패스를 손흥민이 다이렉트로 슈팅을 때렸다. 그러자 포프는 역동장임에도 몸을 날려 공을 쳐냈다. 후반 36분 손흥민의 터닝 슈팅도 포프가 반사신경을 앞세워 막아냈다.

결국 승리는 토트넘이 가져갔다. 토트넘은 추가골을 넣지 못했지만, 번리의 공격도 끝까지 막아내 귀중한 승점을 챙겼다.

image
해리 케인 페널티킥 골에 세리머니하는 토트넘 선수들. /사진=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