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불후의 명곡' MC 이찬원, 내 자리인데 배 아파" 농담[별별TV]

황수연 기자 / 입력 : 2022.05.14 19:27 / 조회 : 22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장민호가 '불후의 명곡' MC 이찬원에 대해 "배가 아프다"라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관객들이 직접 3대 천왕에게 궁금한 점을 적어 물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MC 김준현이 소개한 포스트잇에는 '장: 장민호 민:민호 호:사랑해'라고 적혀있어 웃음을 모았다. 이찬원은 "어떤 글자가 운으로 나오든 상관없이 사랑한다는 거다"라고 팬의 마음을 대변했다.

이어 이찬원은 장민호에게 들어온 한 질문이 궁금하다며 '이찬원 씨가 불후의 명곡 MC된 것 어떻게 생각해요?'라는 질문을 꼽았다. 이에 장민호는 "배가 너무 아픈 거에요. 저 자리 내 자린데"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하지만 이어 그는 "스페셜 MC로 한번 진행을 하며 녹화를 진행하는 찬원이를 보는 순간 현재 찬원이 말고는 할 사람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윗 사람을 기분 안 나쁘게 적당히 약 올릴 수 있고, 무엇보다도 음악에 해박하다 보니 음악을 오래하신 분들과 대화를 해도 어색함이 없다"며 이찬원을 칭찬했다.

이어 이찬원에 대한 '장민호가 더 좋냐 영탁이 더 좋냐'는 질문에 이찬원은 "민탁"이라고 답해 웃음을 모았다. 영탁에게는 '10년 후에 어떤 가수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10년 후에도 이 자리에서 함께 무대를 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이에 MC 신동엽은 "10년 뒤에도 프로그램이 계속 있다면 그대로 세 분을 모시고 3대천왕 특집을 하자"고 말했다.

황수연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