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우승에 올해 세계 기록까지' 우상혁, 높이뛰기 또 새 역사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05.14 09:36 / 조회 : 673
  • 글자크기조절
image
14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다이아몬드리그 높이뛰기 종목에 출전한 우상혁. /AFPBBNews=뉴스1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에서 우승했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이자 올해 세계 실외 최고 기록이다.

우상혁은 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3을 넘어 정상에 올랐다. 현역 최강으로 꼽히는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2m30)을 제치고 시상대 제일 맨 위에 섰다.

자신이 보유한 실외 한국 기록(2m35)과 실내 한국 기록(2m36)보다는 낮은 높이지만, 2022년 세계 실외 최고 기록을 작성했다.

최정상급 선수만 참가하는 대회에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초청받은 그는 2m16을 패스하고 2m20 1차 시기를 가볍게 성공했다.

2m24 1, 2차 시기에서 연속으로 바를 건드리며 탈락 위기에 몰렸던 우상혁은 3차 시기에서 바를 넘으며 가까스로 위기를 넘겼다.

기세가 오른 우상혁은 2m27과 2m30을 차례로 넘었다. 이후 2m33을 1차 시기에 성공한 반면, 바심은 2m33 1차 시기에 실패했다.

바심이 2m35도 올려 역전을 노렸지만 실패하면서 우상혁의 우승이 확정됐다. 우상혁은 2m35와 2m37에 각각 도전했지만 2m33 기록에 만족해야 했다.

우상혁은 오는 21일 영국 버밍엄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리그에 출전해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높이뛰기는 도하와 버밍엄, 이탈리아 로마(6월), 모나코(8월), 스위스 로잔(8월), 스위스 취리히(9월) 등에서 열린다.

image
14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다이아몬드리그 높이뛰기 종목에 출전한 우상혁.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