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7km 진짜 찍었다' 문동주 퍼펙트, 레전드 해설 극찬 "韓투수들이 던질수 있는 구속 아냐..."

김우종 기자 / 입력 : 2022.05.13 21:14 / 조회 : 2055
  • 글자크기조절
image
한화 문동주가 13일 대전 롯데전에서 7회 마운드에 올라 역투하고 있다.
'특급 루키' 문동주(19·한화)가 두 번째 피칭에서는 완벽투를 펼쳤다. 속구 최고 구속은 무려 157km/h까지 나왔다.

문동주는 13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펼쳐진 롯데 자이언츠와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홈 경기에서 팀이 0-8로 뒤진 7회 구원 등판, 1이닝 퍼펙트 투구를 펼쳤다.

'특급 신인'으로 많은 한국 야구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는 문동주는 지난 10일 잠실 LG전에서 혹독한 프로 무대 데뷔전을 치렀다.

당시 문동주는 팀이 1-5로 뒤진 8회 구원 등판했으나 ⅔이닝 4피안타 1볼넷 1탈삼진 4실점의 성적으로 데뷔전을 마쳤다. 그래도 문동주는 첫 1군 경기에서 최고 구속 154km/h에 달하는 속구를 뿌리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그리고 이날 팀의 5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제몫을 다했다.

팀이 0-8로 크게 뒤진 7회초. 롯데의 선두타자는 추재현. 문동주는 헛스윙을 유도한 초구 스트라이크를 뿌렸다. 구속은 154km/h(네이버 문자중계 기준)가 찍혔다. 뒤이어 커브 2개를 볼로 던진 뒤 4구째 중견수 뜬공으로 유도했다. 1아웃.

이어 지시완을 상대로 초구 슬라이더(139km/h)를 뿌리며 3루 땅볼로 잡아냈다. 2아웃. '대전의 왕자'라는 문구를 펼치며 응원하는 팬들이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다음 타자는 이학주. 초구는 파울. 156km/h가 찍혔다. 2구째는 볼. 이번에도 156km/h. 중계화면에 따르면 이글스파크 전광판에는 155km/h가 새겨졌다. 한화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구단 자체 트랙맨 데이터 기준, 속구 최고 구속은 157km/h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후 슬라이더와 커브를 섞어 던진 문동주는 볼카운트 2-2에서 8구째 커브(125k/h)를 뿌리며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삼자 범퇴. 문자 그대로 퍼펙트 했던 문동주의 두 번째 등판이었다.

이날 중계 방송에서 해설을 맡은 레전드 투수 출신의 양상문 스포티비 해설위원은 "국내 투수들이 던질 수 있는 킬로미터(구속) 수는 아니다. 불가능해 보였던 숫자를 문동주가 모든 야구 팬들에게 확인시켜주고 있다"며 감탄을 금치 못한 뒤 "빠르게 던진다는 느낌이 없는 투구 폼임에도 불구하고 정말 좋은 공을 갖고 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image
한화 문동주.
image
7회 마운드에 오르고 있는 한화 문동주(왼쪽).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