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사장2' 김혜수, 조인성과 첫 영화 촬영 "연기하는데 소름" [★밤TV]

오진주 기자 / 입력 : 2022.05.13 06:18 / 조회 : 60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어쩌다사장2' 방송화면
'어쩌다 사장2' 김혜수가 조인성에 과거 함께 첫 영화 촬영했던 날을 회상하며 특급 칭찬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2' 12회에서는 영업 8일 차, 마트 미녀 삼총사 아르바이트생 김혜수, 한효주, 박경혜가 출연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김혜수는 조인성에게 "자기 되게 위트 있다. 육 개월 영화 촬영 함께할 때는 몰랐다"라며 의외의 모습에 놀랐다. 이에 조인성은 김혜수와 함께 촬영했던 날을 떠올렸다. 조인성은 "선배님과 함께하는데 얼굴 밖으로는 표현 안 됐을 수도 있는데 안으로는 터질 거 같은 거다. 막 너무 떨렸다"며 "어려운 씬이 하필 첫 신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인성은 "그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았는데 촬영 후 선배님이 하셨던 말이 아직도 기억이 남는다"며 "'자기야 좋다'"라며 김혜수를 따라 했다.

김혜수는 "인성 씨가 너무 잘해서 다음 찍을 것까지 다 찍어버렸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김혜수는 "힘을 하나도 안 주고 하더라"며 "얼굴 가까이서 보는 게 처음이었거든. 눈이. 남자배우한테 그런 느낌 처음 받았다. 눈이 되게 크고 강렬한데 깨끗하더라. 연기하는 데 소름이 끼치고 좋더라"고 감동했다. 그러면서 "많이 배운다"고 전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image
/사진=tvN '어쩌다사장2' 방송화면
한편 한 여자 손님이 주방에서 요리하는 조인성을 보고 "심장이 터져버릴 거 같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를 본 차태현은 "인성아, 이리 와봐"라며 조인성을 불려다 줬다. 조인성이 가볍게 인사를 하며 여자 손님에게 다가오는데 그 뒤로 김혜수가 여자 손님 눈에 들어왔다.

이에 조인성 팬이라던 여자 손님은 김혜수를 보자마자 "헐 김혜수"라고 소리치며 주저앉았다. 그러자 여자 손님 쪽으로 향하던 조인성이 머쓱해하며 황급히 자리로 돌아갔고, 이에 김혜수와 주변 사람들에 폭소를 안겼다.

오진주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