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꽈배기' 장세현, 가짜동영상 빌미로 윤다훈에 "회장직 넘겨달라"

박수민 기자 / 입력 : 2022.05.09 20:14 / 조회 : 26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사랑의꽈배기' 방송화면
'사랑의 꽈배기' 장세현이 윤다훈을 협박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오광남(윤다훈 분)에게 회장직을 요구하는 조경준(장세현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조경준은 오광남에게 "이미 소리(함은정 분)랑 다 합의된 내용이니까 안된다고 하지 마세요. 안 그러면 제가 입수한 동영상을 경찰에 넘길 겁니다. 곧 있을 이사회에서 사임과 동시에 차기이사로 절 선임하시면 됩니다. 그럼 이만 물러가겠습니다"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이에 오광남은 "하루(김진엽 분)가 박기태(박철호 분)를 죽이다니 이게 다 무슨 소리야"라고 읊조리며 충격에 빠졌다.

한편 오소리는 조경준의 모친 황미자(오영실 분)에게 "박기태씨가 그렇게 된 건 정말 안타깝지만 그렇다고 하루오빠를 살인범으로 만들 순 없었어요. 경준오빠 회장 자리 앉게 해줄테니까 제발 하루오빠 지켜달라고 해주세요. 부탁이에요 어머니"라며 눈물을 보였다. 박하루가 박기태를 죽였다는 것을 빌미로 아들 조경준이 오소리를 협박한 사실을 알게 된 황미자는 "정말 우리 경준이가 소리 너한테 그런 협박을 했어?"라며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앞서 황미자는 조경준의 방에서 피 묻은 옷을 발견한 바 있다.

집에 돌아온 황미자는 "여보 경준이 어떡해. 그 놈 우리 자식 아니야. 내 아들 아니야"라며 오열했다.

박수민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