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오늘부터' 신동욱이 꼽은 '이강재' 키워드 셋 #바위 #일개미 #해바라기

공미나 기자 / 입력 : 2022.04.29 17:40 / 조회 : 31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그룹에이트
배우 신동욱이 '우리는 오늘부터'를 통해 또 한 번 연기 변신에 나선다.

오는 5월 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극본·연출 정정화, 제작 그룹에이트)는 혼전순결을 지켜오던 오우리(임수향 분)가 뜻밖의 사고로 라파엘(성훈 분)의 아이를 갖게 되면서 벌어지게 되는 로맨틱 코미디 소동극이다.

신동욱은 극 중 불의 앞에선 물불 가리지 않는 강력계 형사이지만, 사랑하는 여자친구 오우리 앞에서는 순도 200% 순수함을 장착한 이강재로 분한다. 연애엔 숙맥일지 몰라도 오우리 앞에서는 무장해제 되는 로맨티스트로 양면적인 면모를 지닌 인물이다.

신동욱은 지난해 특별출연한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촬영 중 이현수 촬영감독으로부터 '우리는 오늘부터' 대본을 건네받았다. 이 감독은 신동욱이 극 중에서 빗길 운전 중 사고로 죽게 되자 "죽고 나면 이 작품 어떠냐"며 '우리는 오늘부터' 대본을 툭 던져주고 갔다는 것. 그렇게 신동욱은 우연인 듯 운명같이 이 작품을 만나게 됐다.

그는 "작년에 본 대본 중 가장 재미있었다. 밝고, 엉뚱하고, 황당한 사건의 연속이지만 그 안에 사회에 던지고자 하는 메시지도 명확했다"며 '우리는 오늘부터'를 처음 마주한 순간을 떠올렸다.

이어 "순식간에 읽게 만드는 몰입력이 대단했다. 도대체 이런 작품을 쓴 작가님은 누구일까 물어봤더니 연출을 맡은 정정화 감독님이 쓰셨다고 해 정말 깜짝 놀랐다. 좋은 대본에, 훌륭한 감독님, 어디에서도 만날 수 없는 스태프와 제작사까지. 안 할 이유를 찾는 것이 더 힘들었다"라며 첫 대본을 마주한 소감을 전했다.

image
/사진제공=그룹에이트


신동욱은 원작 속 캐릭터와 다른 점에 대해 "내가 느낀 그대로를 표현하고 싶어 원작을 보지 않는 편이다. 사랑 앞에서는 헌신적이고 부드러운, 그러나 형사일 때는 일단 몸부터 던지고 보는 이강재를 표현하고 싶었다. 중 후반부로 극이 진행될수록 캐릭터가 양분화되는 캐릭터로 밑그림을 그렸다. '제인더버진'을 보신 분들이라면 '원작과 좀 많이 다른데?'라고 느끼실 수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상대역인 임수향과 연기 호흡에 대해 "첫 촬영 이후 한 달 정도 지나고 나니 상대역인 임수향 씨가 '처음엔 원작과 너무 달라서 갸웃했는데 이제는 오빠가 더 강재 같아요'라고 말하더라. 너무 기분이 좋고 고마웠다. 그 마음이 와 닿아서 더욱 오우리를 사랑하게 되었다. 왜냐하면, 임수향 배우도 '오우리' 그 자체였기 때문이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신동욱은 "촬영하면서 힘들었던 부분은 '표현의 강도 조절'이었다"며 "오우리와 함께하는 로맨스 신은 달달한데 형사 이강재의 모습은 장르물처럼 표현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하지만 드라마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톤도 생각해야 했기 때문에 형사 이강재를 장르물의 60%까지만 표현하기로 했다. 가끔 감정을 더 짙게 표현하고 싶을 때에도 딱 자르고 멈춰야 할 때도 많았다. 배우로선 감칠맛 날 정도로 아쉬웠지만, 드라마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톤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신동욱은 '우리는 오늘부터'의 이강재를 대표할 키워드에 대해 "믿고 기다리는 '바위'처럼 굳건하게, 수사는 '일개미'처럼 열정적으로, 사랑은 '해바라기'처럼 한 사람만을'이라며 일목요연하게 설명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끝으로 그는 "예상치 못한 사고로 아이를 갖게 된 오우리와 생물학적 아버지가 된 라파엘, 이강재가 이 갈등을 어떻게 풀어나갈지 지켜봐 달라. 드라마 속 오우리에게 일어난 사고가 나에게도 일어난다면 '나는 어떻게 행동할까'라는 질문도 한 번씩 생각해보시면 좋을 것 같다. 5월 9일 월요일 밤 10시 안방극장에서 기다리고 있겠다. 즐겁게 시청해주시길 바란다"며 첫 방송 시청 독려도 잊지 않았다.

5월 9일 오후 10시 첫 방송 하는 코미디 소동극 SBS 새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는 2014년부터 미국 CWTV에서 다섯 시즌에 걸쳐 방송된 '제인더버진' 시리즈의 리메이크 작품으로, '모범택시',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꽃보다 남자' 등 원작을 기반으로 한 드라마를 성공시킨 제작사 그룹에이트가 제작했으며, 에이앤이 코리아 라이프타임을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