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겐마' 이준기, 이경영 쥐락펴락 '사이다' 전개..최고 9.8% [종합]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4.17 09:41 / 조회 : 29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어게인 마이 라이프' 방송 화면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 이준기가 또 다시 이경영의 발목을 잡으며 '사이다' 전개를 이어갔다.

1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연출 한철수·김용민, 극본 제이·김율) 4회 시청률은 수도권 7.0%, 전국 7.0%, 순간 최고 시청률 9.8%를 달성했고, 2049 시청률은 3.3%를 기록했다.

4회 방송에서는 베일에 가려있던 김희아(김지은 분)의 정체가 밝혀졌다. 김희우(이준기 분)는 함께 귀가하던 중 김희아를 미행하는 수상한 남자를 발견했고 몸싸움을 벌인 끝에 그가 김희아의 경호원임을 알게 됐다. 나아가 김희아가 조태섭(이경영 분)의 비자금 창고인 천하그룹 회장의 금지옥엽 딸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놀라워했다.

절대 악 조태섭 응징을 위해 인생 1회차를 건 김희우와 조태섭의 최측근 천하그룹의 김희아, 특히 김희아는 김희우에게 남다른 호감을 갖고 있었기에 앞으로 두 사람의 변화하는 관계가 어떤 파장을 몰고 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가운데 김희우가 판을 거침없이 흔드는 플레이로 조태섭을 쥐락펴락하며 마지막까지 아찔한 반전을 선사했다. 김희우는 이민수(정상훈 분)를 통해 의대 동기 문성환(김도경 분)을 소개받았다. 문성환은 이전 삶에서 통신업계의 판도를 바꾸는 프로그램으로 이슈가 된 인물. 하지만 조태섭에 의해 막대한 부와 명예를 대기업에 빼앗겼고 그 중 가장 큰 이익을 챙긴 이가 조태섭이었다.

문성환이 언제든지 조태섭의 먹이가 될 수 있는 상황 속 김희우는 이를 주도한 조태섭의 하수인이자 산업스파이, 천하텔레콤 사장 김찬일(박완규 분)을 제거하기 위해 나섰다. 특히 김찬일은 이전 삶에서 재계의 하이에나로 불리며 통신 핵심기술과 인력을 외국에 팔았던 범죄자였다.

이 과정에서 김희우는 김찬일을 흔들기 위해 김희아에게 도움을 청했다. 문성환의 하하톡 프로젝트 기획서를 건네주며 김희아의 부친이자 천하그룹 회장 김건영(전국환 분)에게 갈 수 있는 길을 확보한 것은 물론 김찬일이 문성환에게 은밀하게 접촉한 정보를 흘렸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김희우는 "진수성찬 한 상 거하게 차려드려야겠다"라며 과선배이자 검사 정일현(김형묵 분)에게 지적재산권 침해, 공모전 비리 등이 담긴 천하텔레콤 프로젝트 건을 전달하면서 김찬일과 조태섭의 모종의 관계까지 흘려 그의 호감을 샀다. 이는 또다시 김석훈(최광일 분)에 의해 조태섭의 귀에도 들어가며 극심한 내부 분열을 일으켰다.

결국 김희우의 지략으로 김찬일은 조태섭과 김건영의 커넥션 속에 '손절'됐고 김찬일의 사망으로 천하텔레콤 프로젝트 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 종결됐다. 이와 함께 문성환은 김건영 회장이 내민 손을 잡으며 다시 대기업과 함께하는 운명을 따르게 됐다.

한편 조태섭은 "누가 훼방을 놓고 있는 건가.."라며 송파구 재개발 건에 이어 자신이 구축한 판이 급격히 흔들리며 전혀 새로운 판이 짜여지는 상항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또한 민생 정치꾼 얼굴 뒤에 숨겨진, 자신의 행보를 가로막는 걸림돌을 가차없이 제거하는 잔혹함으로 소름을 안겼다. 이처럼 김희우는 치밀한 전략, 경험을 토대로 사전에 형성된 인맥, 상대를 압도하는 카리스마로 조태섭의 아킬레스건을 또다시 끊으며 '갓희우'의 면모를 선보였다.

영상 말미에는 김희우에게 인생 2회차를 선사한 저승사자이자 조태섭의 수행비서 한지현(차주영 분)의 존재감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희우는 자신 외 판의 흐름을 알고 문성환에게 그간 위험을 경고하는 가상의 인물 '플루토'에게 의문을 가졌던 바. 그러던 중 결국 CCTV를 통해 '플루토'의 정체가 한지현으로 밝혀져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조태섭의 사람이 왜 문성환을 도왔으며 한지현은 조태섭의 아군일지 적군인지, 미스터리함을 자아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