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4주년 1+1 특집..입짧은 햇님 첫 받아쓰기 도전

윤상근 기자 / 입력 : 2022.04.09 11:23 / 조회 : 26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tvN


tvN '놀라운 토요일'이 4번째 생일을 맞아 특급 이벤트를 선보인다.

9일 방송되는 '놀라운 토요일'은 방송 4주년을 맞이해 특별한 이벤트가 공개된다. 4주년 기념 '1+1' 특집이 마련된 것. 두 명의 도레미가 한 조가 되어 받아쓰기부터 간식 게임까지 모두 1+1 팀전으로 진행한다는 소식에 멤버들은 짝꿍이 되고픈 상대와 기피 상대를 서슴없이 밝혀 웃음을 안겼다. 흥분된 분위기 속 짝꿍이 정해지고, 첫 번째 미션인 '1+1 받쓰 방탈출'이 시작됐다.

특히 지난 200회 특집 '방탈출' 당시 꼴찌에게 벌칙이 주어진 것과 달리, 이날은 승자에게 푸짐한 상품이 예고돼 승부욕을 자극했다. 짝꿍과의 시너지를 꿈꾸며 도레미들은 너도나도 우승을 자신했다. 하지만 역대급 고난도의 받쓰 문제에 초반의 화기애애함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지더니 급기야 고성과 남 탓이 난무하는 아비규환의 현장이 연출돼 폭소를 자아냈다.

'1+1 받쓰 방탈출'에 이어 스튜디오에서도 '1+1 받쓰'가 펼쳐졌다. 두 명이 하나의 받쓰 판을 사용, 서로의 의견을 어떻게 조율해 나갈지가 관전 포인트인 상황. 도레미들은 여전히 짝꿍과 주도권 경쟁을 벌이며 티격태격했으나 '케미스트리 맛집'답게 4년간 쌓아온 찰떡 호흡으로 놀라운 실력도 뽐냈다. 어디에서도 보지 못했던 팀플레이로 정답 근접자는 물론, 최종 결과까지 반전에 반전이 거듭됐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은 입짧은 햇님이 4년 만에 처음으로 받쓰에 도전했다. 햇님의 인생 첫 받쓰에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먹방 자리를 채워줄 깜짝 손님의 방문에도 궁금증이 더해진다. 뿐만 아니라 4주년 맞이 대세 스타들의 축하 영상, '놀토' 찐팬의 예상치 못한 선물까지 역대급 재미는 오늘 방송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 간식 게임으로는 '노래방 반주 퀴즈'가 출제됐다. 한 명은 가수 이름을, 한 명은 노래 제목을 맞혀야 정답으로 인정되는 1+1 협동 게임에 열기가 뜨거워졌다. 경쟁심에 불탄 도레미들은 하이에나 같은 주워먹기는 물론, 치열한 눈치작전과 두뇌 싸움마저 벌여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태양의 서커스 못지않은 화려한 퍼포먼스를 보인 팀, 환상적인 군무를 보여준 팀 등 다채로운 무대도 예고돼 기대감을 높인다.

윤상근 기자 sgyoon@r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