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내새끼' 하희라, 스페셜 MC 출격 "신애라 전화 한 통에 달려와"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3.31 16:15 / 조회 : 47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채널A
배우 하희라가 '금쪽같은 내새끼'를 방문한다.

오는 1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통제하는 아빠와 숨 막히는 3남매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배우 하희라가 스페셜 MC로 등장, 30년 지기 친구 신애라를 위해 깜짝 지원 사격에 나선다. 녹화 전날 걸려 온 신애라의 전화 한 통에 망설임 없이 출연을 결심했다는 하희라는 평소에도 20대 딸과 남편 최수종을 포함해, 온 가족과 '금쪽같은 내새끼'를 즐겨보는 '왕 팬'이라며 "배운다는 마음으로 임하겠다"라는 각오를 밝혀 스튜디오에 훈훈함을 안긴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아빠의 퇴근 후 일상이 보인다. 집에 들어서자마자 셋째 딸의 행방을 찾던 아빠는 전화를 걸어 아이들의 위치를 파악하기 시작한다. 아빠는 노래방에 가려 한다는 딸의 말에 "시간이 몇 신데 학생이 노래방을 가!"라며 당장 집에 돌아올 것을 명령하고, 마찬가지로 밖에 나가 있던 20살 첫째 아들에게도 전화해 "들어와서 일 좀 도와 이 XX야!"라며 험한 말을 거침없이 내뱉는다.

결국 호통에 못 이겨 집으로 돌아온 아이들에게 아빠는 "앞으로 7시 전에는 들어와"라며 엄포를 놓는다.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아빠의 강압적인 태도에 셋째는 끝내 숨이 막힌다며 눈물을 보이고 만다. "뭘 숨 막히게 해?"라고 되묻는 아빠의 말에 셋째는 "자꾸 날 가두려고 하잖아", "내 행복에 아빠가 방해돼"라며 충격적인 속마음까지 꺼내 놓는다.

그때, 긴급하게 영상을 중단시킨 오은영은 "아버님께만 따로 보여드리고 설명해 드리려 한다"라며 아빠에게 조심스레 태블릿에 담긴 사진 한 장을 보여준다. "처음 보셨죠?"라는 오은영의 물음에 아빠는 당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