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길거리서 머리채 잡히고 폭행 '충격'

"말하지 말고 기다려"..오은영, 이지현 子 통제한 기적의 훈육 (금쪽같은 내 새끼)[종합]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3.25 23:00 / 조회 : 19279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 화면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의 육아 솔루션이 폭력적이었던 이지현의 아들을 변화시켰다.

25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엄마 이지현에게 폭력을 휘두르는 아들 우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우경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책가방을 직접 싸보는 등 예행 연습을 했다. 하지만 정작 첫 등굣날 아침이 되자 칭얼대며 등교를 거부하기 시작했다.

우경은 아침을 차리고 있는 이지현을 향해 "밥 뭐하러 차려 안 먹을 건데"라고 투덜댔다. 이어 "학교 꼭 가게 하고 싶으면 게임 시켜줘"라며 이지현에게 흥정을 시도했다. 이에 이지현은 "그러면 딱 10분만 해라. 30분 다 (게임)하면 지각이다", "지각하면 (선생님에게) 혼난다"며 우경을 설득했다.

그러자 우경은 "그럼 나 학교 안 갈게. 됐지"라며 등교를 거부했다. 등교 첫날부터 우경이 지각을 할까 염려했던 이지현은 서둘러 우경에게 옷을 입히기 시작했다. 하지만 우경은 "어떻게 두꺼운 옷을 입으란 말이야"라며 옷을 벗어 던졌다. 이지현은 우경에게 다른 가벼운 옷을 입혔지만, 우경은 "이것도 싫다. 불편하다"며 다시 옷을 벗어 던져 이지현을 힘들게 했다.

우여곡절 끝에 우경은 학교에 도착했다. 이지현은 코로나19 시국으로 인해 입학식에 직접 참석하지 못하고 밖에서 기다렸다. 이지현은 마침내 입학식을 마치고 나온 우경에게 꽃다발을 건네며 반갑게 맞았다. 하지만 굳은 얼굴을 하고 있던 우경은 "(카페)가기로 한 것 오후에 가겠다"며 이지현과 함께 가기를 거부했다.

이지현은 "친구네랑 먼저 (카페 가기로) 약속을 했다"며 우경을 달랬지만, 우경은 다른 친구와 약속이 있다고 했다. 결국 우경은 뜻대로 되지 않자 "난 그럼 집에 가겠다"며 줄행랑을 쳤다. 이지현은 우경을 쫓아갔지만 , 우경은 "내가 가기 싫다. 갈거면 얼마나 가"라며 길바닥에 주저 앉아 버렸다.

ADHD(주의력 결핍 과잉 행동 장애) 진단을 받았던 우경은 결국 이지현에게 발길질을 하며 폭발하기 시작했다. 이지현은 "엄마 때리는 거 아니야"라고 다그쳤지만, 우경은 이지현의 머리채까지 잡으며 분노했다. 이를 보던 우경 친구의 엄마는 "이건 진짜 아니야. 속상하고 화나는 거 인정해. 근데 이건 아니야"라며 우경을 황급히 말렸다. 이지현은 "밖에서 이러지 말고 집에 가서 얘기하자"고 했고, 우경은 길바닥에 드러눕고 겉옷까지 내팽겨치며 분노를 주체하지 못했다.

VCR로 폭력적인 우경의 모습을 지켜본 오은영 박사는 "이유가 뭐든 간에 이런식으로 다른 사람을 때리고 공격적인 행동으로 반응하는 건 우리 과에선 '응급'이라고 한다"며 심각한 상황임을 알렸다.

image
/사진='금쪽같은 내 새끼' 방송 화면
결국 오은영 박사가 우경을 훈육하기 위해 직접 나섰다. 오은영 박사는 "오늘 잘 배우면 허들을 하나 넘을 수 있다"며 이지현을 독려했다. 오은영 박사는 이지현에게 훈육 주도권 잡기를 가르치기 위해 '안전거리 유지', '기다리기', '지시 따를 때까지 침묵하기'를 주문했다.

하지만 우경은 자신의 말에 대꾸하지 않는 이지현을 향해 악을 쓰고 폭력을 휘둘렀다. 우경은 거친 말을 내뱉으며 이지현을 괴롭혔지만, 이지현은 오은영 박사의 주문대로 동요하지 않았다. 우경은 "엄마 나한테 왜 그러냐. 왜 날 이렇게 힘들게 하냐"고 울부짖었고, 이지현은 "소리 지르지 않고 얘기할 준비가 되면 말을 하겠다"고 단호한 태도를 취했다.

우경은 여전히 침묵으로 일관하는 이지현을 잡고 흔들기 시작했고 급기야 밀치고 발길질을 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뒤로 물러서라. 사람 때리는 건 절대 안 되는 거다"며 우경을 제지했다. 하지만 우경은 다시 이지현에게 폭력을 휘둘렀고, 오은영 박사는 재차 우경에게 "절대로 안 된다"고 가르쳤다.

결국 우경은 이지현의 손을 잡고 "답을 하라"며 애원했지만, 이지현은 오은영 박사의 지시대로 눈물을 흘리면서도 흔들리지 않으려 애썼다. 우경은 뜻대로 되자 않자 현장을 떠나려 했다. 하지만 오은영 박사는 우경을 제지하고 다시 자리에 앉게 했다. 오은영 박사는 생떼를 부리는 우경을 향해 "사람 때리는 건 사과해서 끝날 일이 아니다. 절대 해서는 안 된다. 선생님이 꼭 가르칠 거다. 말하지 말고 조용히 기다리라"고 엄중하게 말했다.

오은영 박사는 이지현에게 "수학을 잘 하고 한글을 빨리 깨치는 거 하나도 안 중요하다. 다른 사람을 때리는 건 절대 안 되는 행동이다. 우경이는 그걸 못 배웠다. 이유가 어찌됐든 못 가르친 거다. 우경이가 이지현씨의 아들이지만 사회의 한 구성원이다. 이렇게 사람을 때리는 거 두고 볼 수 없다. 엄마가 가르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은영 박사는 다시 우경에게 "오늘 깜깜해져도 하고 갈 거다. 네가 소리 지른다고 해서 안 가르칠 수 없다. 선생님에게 발길질을 한다고 해서 선생님이 안 가르칠 수가 없다. 왜냐면 사람을 해치는 행동은 절대 안 되니까. 말하지 말고 기다려라"고 단호하게 주문했다.

오은영 박사가 훈육을 주도하기 시작하자 기적같은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우경이 소리 지르는 것을 멈추고 얌전히 앉아 있기 시작한 것. 우경은 오은영 박사의 말대로 침묵한 채로 3분을 견뎠다.

오은영 박사는 본격적으로 우경을 훈육하기 시작했다. 오은영 박사는 "엄마를 때리고 나면 즐겁고 속이 후련하냐"고 물었고, 우경은 "속상하다"고 답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그런 미안한 마음을 너무 많이 느끼면, 그게 너한테 안 좋기 때문에 그래서 손을 잡은 거다"고 설명했다.

우경은 "뒤로 물러서라고 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오은영 박사의 질문에 "뒤로 물러서야 한다"며 답했다. 오은영 박사는 "엄마가 대답을 안 해줄 때는 너를 무시하거나 미워해서가 아니라 너를 가르치는 게 더 중요하기 때문이다. 우경이가 다른 사람을 때리고 헤치는 걸 그냥 두고 볼 수 없다. 너를 아끼기 때문에 더 걱정하는 거다"고 우경을 훈육했다.

이지현도 오은영 박사의 주문대로 우경에게 "사람을 때리는 건 절대 안 되는 일이다"고 가르쳤고, 순한 양이 된 우경은 이지현의 품에 안겨 뽀뽀를 해 감동을 자아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