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퍼거슨 갈등 폭발 "맨유 새 감독은 OOO로 하자"

심혜진 기자 / 입력 : 2022.03.20 20:00 / 조회 : 6035
  • 글자크기조절
image
맨유 사령탑 시절의 알렉스 감독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AFPBBNews=뉴스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유)와 알렉스 퍼거슨(73) 전 감독이 갈등을 빚고 있다는 보도가 나와 충격이다. 어떤 이유였을까.

영국 미러는 20일(한국시간) "호날두, 퍼거슨 경, 랄프 랑닉 맨유 감독이 차기 사령탑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고 전했다.

맨유는 현재 랑닉의 임시감독 체제를 이어가고 있는데, 새 시즌을 앞두고 정식 감독을 영입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여러 감독들이 맨유 사령탑 물망에 오르내리고 있다.

맨유 감독 선정에 풋볼 디렉터 존 머터우뿐만 아니라 대런 플레처 기술이사, 랑닉 임시 감독이 최종 발언권을 갖는다.

매체는 "하지만 맨유와 같은 클럽은 항상 의견을 나눌 준비가 되어 있는 현직 직원과 전직 지원이 있다"고 설명했다.

현직과 전직 스태프가 바로 호날두와 퍼거슨 전 감독이다. 2013년 감독직에서 은퇴한 지 9년이 흘렀지만 퍼거슨 감독의 영향력은 여전히 크다. ESPN에 따르면 퍼거슨 감독은 현재 레알 마드리드를 이끌고 있는 카를로 안첼로티(63) 감독을 추천했다. 미러는 "퍼거슨 감독은 자신의 의견을 전하기 위해 맨유의 최고 경영자인 리차드 아놀드와 접촉하고 있다"고 전했다.

맨유 새 감독은 호날두의 능력을 최대치로 이끌어야 하는 임무도 있다. 호날두는 12년 만에 맨유에 복귀했지만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지휘 아래에선 많은 사람들이 상상했던 놀라운 경기력을 펼치지 못했다. 호날두는 맨유와 2023년 여름까지 계약되어 있는데, 현지에서는 챔피언스리그 진출 여부과 관계없이 일단 맨유에 남을 것으로 보고 있다.

매체는 "호날두의 발언이 가장 결정적이지는 않겠지만 클럽의 가장 상징적인 선수의 말을 듣는 것도 현명한 조치일 것이다"고 설명했다.

호날두는 새 감독으로 루이스 엔리케(52) 스페인 대표팀 감독을 추천했다. 왜 그가 엔리케 감독을 꼽았을까. 매체는 "호날두는 스페인 라리가에서 엔리케 감독이 2014~2015시즌 바르셀로나의 지휘봉을 잡고 트레블(UEFA 챔피언스리그, 라리가, 국왕컵)을 이뤄낸 것을 지켜봤다. 엔리케 감독의 능력을 너무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고 이유를 전했다.

이렇듯 일단 클럽의 가장 영향력 있는 두 명이 너무 다른 생각을 갖고 있다. 과연 맨유는 어떤 선택을 할까.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