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힛트쏭' 100회 김희철X김민아 "서태지·이문세 소환하고파" [종합]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이십세기 힛트쏭' 100회 기자간담회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2.18 20:03 / 조회 : 72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송인 김민아와 가수 김희철이 1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 Joy 예능 '이십세기 힛트쏭' 100회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2.18 <사진=KBS joy>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이 100회를 맞았다.

'힛트쏭'은 대한민국 가요사(史)가 고스란히 담긴 KBS의 올드 K팝 프로그램을 소환하는 것은 물론, 대중이 원하는 뉴트로 가요의 갈증을 해소하고 20세기 명곡들을 재해석하는 '신개념 뉴트로 음악 차트쇼'다. 2020년 3월 27일 첫 방송을 시작해 18일 100회 방송을 앞뒀다.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100회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연출자 고현PD는 "어느덧 2년을 쉼 없이 달려왔는데, 지금까지 계속 많은 사랑과 관심을 주셔서 100회까지 온 것 같다"며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시면 200회, 300회, 1000회까지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MC 김민아는 "'진짜 오랫동안 함께했구나', '시간이 빠르구나'라고 느끼면서 얼마나 이 순간 순간이 감사한지 매번 깨닫고 있다"며 "즐겨주셨던 만큼 앞으로도 더 애정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저희도 항상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힛트쏭'은 숱한 프로그램이 우후죽순 생겨났다 사라지는 방송가에서 KBS Joy 장수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고PD는 '힛트쏭'이 100회까지 이어질 수 있었던 원동력에 대해 "KBS가 가지고 있는 수많은 아카이브가 가장 큰 힘이 됐다"며 "처음 시작했을 때 이렇게 100회까지 할 거라 생각을 못했는데, 작가들과 제작진이 계속 조사를 하면 할수록 깨알 같은 영상들이 나오더라. 현 K팝의 자양분이 되는 90년대 노래들, 그리고 그 이전의 수많은 노래들이 100회까기 끌고 올 수 있었던 힘이다"고 설명했다.

MC 김희철도 "KBS에 음악자료가 굉장히 많더라"며 "늘 농담처럼 ''불후의 명곡' 없었으면, 이소라(이소라의 프로포즈) 누나 없었으면, 윤도현(윤도현 러브레터), 유희열(유희열의 스케치북) 형 없었으면'이라고 한다. 70년대, 80년대, 90년대, 21세까지 KBS에 있는 많은 자료가 가장 큰 원동력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민아는 제작진에게 공을 돌렸다. 김민아는 "계속해서 아이디를 내고, 노력해 주시는 수많은 제작진들, 안주하지 않으려는 그런 모습들이 오래 함께 할 수 있는 가장 큰 저력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2년간 MC 호흡을 맞춰온 김희철과 김민아는 서로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김희철은 김민아에 대해 "워낙 나는 TV와 만화책만 보고 게임만 하고 살았다는 걸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신데, (김)민아는 이 정도로 예전 노래를 많이 알 줄 몰랐다. 음악은 공부한다고 될 게 아니고 즐겨 들어야 하는데, 민아는 공부도 잘 했는데 음악도 굉장히 많이 들었더라. 그 당시 지식이 굉장히 많다. 90년대생이 아닌 것 같다"고 칭찬했다.

'힛트쏭'이 자신의 첫 TV 프로그램이었다는 김민아아는 "굉장히 서툴고 뭐가 뭔지 모르는 상황에서 의지할 때라곤 옆에 있는 오빠(김희철) 밖에 없었다. 오빠가 여러 가지로 힘들었을 것이다"며 "오빠는 표현은 안 하는데, 옆에서 굉장히 배려를 많이 하고, 엄청 따뜻하다. 이렇게까지 오면서 정말 단 한 번도 싫은 소리, 잔소리한 적 없다. 꼭 할 얘기가 있으면 좋은 쪽으로 얘기해준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두 사람은 앞으로 '힛트쏭'을 통해 가요계에 한 획을 그은 굵직굵직한 스타들을 소환하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김희철은 "90년대 나의 어린 시절에 문화를 바꿔놨던 서태지와 아이들, 첫 앨범을 샀던 듀스를 소환하고 싶다"고 했고, 김민아는 "이문세 선생님을 너무 만나 뵙고 싶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뵙고 싶은 분들이 너무 많다. 그 시대에 다 우리의 우상이었고 추억이었고 전설이었다. 이승환 형도, 신승훈 형도, 김민종 형도 있다"고 밝혔다. 김희철은 또한 "작곡가 특집을 몇 번 했었는데, 너무 재밌었다"며 "앞으로 작사가 특집도 해보고 싶고, 아이콘 특집, CM송 특집도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되는 100회 특집은 축하 사절단 김종서, 김정민, 김경호, 박완규와 함께 '한국인이 사랑한 록 애창곡 힛트쏭 20'을 주제로 꾸며질 예정이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