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팀도 아닌데' 호날두, 12년 만에 5경기 연속 무득점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2.09 13:25 / 조회 : 216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하락세가 계속되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복귀 초반의 흐름은 좋았지만 지금은 그저 그런 공격수가 됐다.

맨유는 9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번리와의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호날두는 후반 23분 교체로 투입됐지만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며 침묵했다.

이로써 호날두는 12년 만에 5경기 연속 무득점을 기록했다. 흥미롭게도 호날두는 EPL 강팀이 아닌 상대적으로 전력이 약한 팀들(울버햄프턴, 브렌트포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미들즈브러, 번리)을 상대로 무득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복귀 초반 호날두는 경기에 나서자마자 복귀골을 터뜨리며 맨유의 해결사로 떠올랐다. 하지만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경질되고 랄프 랑닉이 부임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파벌 싸움의 중심에 섰고 랑닉과 갈등을 빚으며 맨유와의 결별설까지 불거졌다. 또한 최근엔 파리 생제르맹(PSG)과 연결되고 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가 맨유의 지휘봉을 잡는 동시에 호날두가 PSG로 간다는 주장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