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심판' 김혜수를 사로잡은 신예들..메인 포스터 공개

김미화 기자 / 입력 : 2022.02.09 11:55 / 조회 : 104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소년심판'


넷플릭스 '소년심판'의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이 공개 됐다.

'소년심판'은 소년범을 '혐오하는' 판사 심은석이 지방법원 소년부에 부임하면서 마주하게 되는 소년범죄와 그들을 담당하는 판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공개된 포스터는 판사들과 소년범이 마주하게 되는 소년법정을 담았다. '소년심판'은 "저는 소년범을 혐오합니다"라고 공공연하게 말하는 심은석(김혜수 분)과 다른 온도로 아이들을 바라보는 차태주(김무열 분), 더 큰 목표를 위해 현실적으로 판단하는 강원중(이성민 분)과 소년사건을 속도전으로 생각하는 나근희(이정은분 )까지 각기 다른 신념을 가진 소년부 판사들을 통해 소년범죄와 소년범을 둘러싼 균형 있는 시각을 보여준다.

판사석에 위치한 강원중, 나근희와 달리 재판정으로 내려와 소년범에게 가까이 다가선 심은석과 김무열 그리고 판사들을 외면하고 있는 소년범들의 모습까지 소년법정은 긴장으로 가득 차 있다. 범죄를 저지른 아이들과 그 아이들이 처해있는 환경, 나아가 우리 사회의 현실까지 '소년심판'이 보여줄 수많은 이야기가 법정 안팎에서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함께 공개된 예고편은 각종 사건에 연루된 소년범과 그들을 질책하는 심은석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차태주는 소년범을 혐오하는 심은석에게 그 이유를 묻고 소년에게 기회를 주는 건 판사밖에 없다며 소년범을 보는 또 다른 시각을 제시한다.

강원중과 나근희 두 부장판사는 사건의 진실을 찾기 위해 직접 발로 뛰는 심은석에게 선을 넘는다며 경고하지만 심은석은 "보여 줘야죠. 법이라는 게 얼마나 무서운지, 가르쳐야죠. 사람을 해하면 어떤 대가가 따르는지"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인다.

판사들은 재판 후에도 소년범들을 관리, 감독하며 아이들의 그 다음을 책임져야 한다. 베테랑 배우들의 묵직한 열연과 신선한 에너지를 내뿜는 신예 배우들의 폭발적인 시너지도 시선을 끈다.

설명이 필요 없는 김혜수, 김무열, 이성민, 이정은이 든든하게 중심축을 이루고 이연, 황현정, 심달기, 김보영, 김준호, 송덕호 등 소년범으로 분한 배우들이 매화 다양한 사건의 주인공이 되어 강렬한 존재감을 발휘한다.

김혜수는 소년범을 연기한 배우들을 향해 김"전형성에서 벗어난 연기를 보여줬다. 충격적이다 싶을 정도로 놀랍고 신선했다"며 "매회 에피소드별로 생동감을 부여하는 건 소년범들을 연기한 뉴페이스들"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무열 또한 "매 회차 새로운 배우들의 새로운 에너지를 보는 것만으로도 이 작품이 충분히 매력적일 것"이라고 말해 현실감과 몰입감을 높이는 신진 배우들의 활약에 궁금증을 높인다.

'소년심판'은 넷플릭스에서 공개 될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letmein@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