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문제로 시작된 직장폐쇄, 돈 때문에 해결될 것" [이상희의 MLB 스토리]

신화섭 기자 / 입력 : 2022.02.09 16:47 / 조회 : 2304
  • 글자크기조절
image
메이저리그 공인구. /사진=뉴스1
[피오리아(미국 애리조나주)=이상희 통신원] 지난해 12월 2일(현지시간) 시작된 메이저리그 직장폐쇄(Lockout)가 두 달을 넘기며 장기화하고 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협회는 직장폐쇄 이후 세 차례 정도 만남을 갖고 협상을 했지만 서로의 입장 차만 확인했을 뿐 가시적인 성과는 내지 못했다.

미국 현지 언론은 9일까지 양측의 협상이 완료되지 않으면 2월 중순으로 예정된 스프링캠프 개막은 연기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20일까지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시범경기가 열리지 않을 것이며, 3월 초까지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4월 1일(한국시간)로 예정된 정규시즌 개막도 연기될 전망이다.

양측이 이처럼 첨예하게 대립하는 것은 결국 '돈' 때문이다. 더 달라는 선수 측과 덜 주려는 구단주 측의 온도 차가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 편에서는 결국 '돈' 때문에 합의점을 찾을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메이저리그 A 구단 직원은 스타뉴스와 인터뷰에서 "지금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협회는 마치 도박장에서 포커(Poker)를 치면서 레이스(Race)를 벌이는 형국"이라며 "레이스는 시간 문제의 차이일 뿐 결국 막을 내리게 된다. 직장폐쇄 또한 조만간 끝이 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image
/자료=블룸버그
그는 이 예상의 근거로 미국경제전문지 블룸버그가 발표한 2021 메이저리그 구단 수입 랭킹 자료를 꼽았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메이저리그 전체 30개 구단은 모두 1000억 원 이상의 수입을 올렸다.

수입 1위를 차지한 LA 다저스는 총 2216억 원(1억 8500만 달러)을 벌었다. 최하위(30위)인 마이애미 구단 또한 무려 1150억 원의 수입을 창출했을 정도다. 일각에서는 실제 수입은 발표된 것보다 더 많을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다. 이 수입은 또 코로나19로 인해 관중 입장 제한이 일정 부분 이뤄진 상태에서 나온 기록이라 더 눈길을 끈다.

메이저리그 구단주들 또한 정규시즌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못하면 그들이 입을 피해가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정규시즌만큼은 포기할 수 없다는 예상이 힘을 얻는 대목이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 '메이저리그 구단주들이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긴급회동을 갖는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있었다. 메이저리그 선수협회 또한 임원진과 선수들이 9일부터 11일까지 미국 애리조나와 플로리다 주 두 곳에서 세 차례 미팅을 갖는다.

양측의 움직임이 바빠지기 시작한 가운데 돈 문제로 시작된 메이저리그 직장폐쇄는 결국 돈 때문에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는 예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