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역대 처음' 재계약 성공→월드컵 이끄는 외국인 감독

김명석 기자 / 입력 : 2022.02.09 05:45 / 조회 : 39273
  • 글자크기조절
image
지난 1월 호주와의 2022 AFC 여자 아시안컵 8강전 승리 후 지소연과 기쁨을 나누고 있는 콜린 벨 여자축구대표팀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콜린 벨(61·영국) 감독과 대한민국 여자축구 대표팀의 동행이 내년까지 이어진다. 외국인 감독이 계약기간 만료 후 재계약에 성공한 건 한국 축구 역사상 벨 감독이 처음이다.

대한축구협회는 8일 벨 감독과 내년 7월 호주·뉴질랜드에서 열리는 FIFA(국제축구연맹) 여자 월드컵까지 계약을 연장했다고 발표했다. 벨 감독의 계약은 역사상 처음 준우승 결실을 맺은 2022 AFC(아시아축구연맹) 여자 아시안컵까지였다. 이로써 벨 감독은 지난 2019년 10월 부임 이후 4년 가까이 대한민국 여자축구를 이끌게 됐다.

협회는 이번 여자 아시안컵이 열리기 전인 지난해 12월 이미 벨 감독에게 재계약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아시안컵에서 사상 첫 결승 진출과 준우승이라는 값진 결실을 맺은 게 재계약의 결정적인 배경으로 작용한 건 아니라는 의미다. 이미 사전에 재계약을 틀로 협회와 벨 감독 간 사전 교감이 있었던 것이다.

협회가 일찌감치 재계약을 추진한 건 벨 감독이 부임 후 경기장 안팎에서 뚜렷한 성과를 냈기 때문이다. 전한진 사무총장은 협회를 통해 "부임 이후 2년여 동안 보여준 벨 감독의 지도 능력과 열정을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실제 벨 감독 부임 이후 한국 여자축구는 굵직한 성과를 냈다. 부임 2개월 만에 나선 2019 EAFF(동아시아축구연맹)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선 직전 대회에서 최하위(4위)였던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또 지난해 10월엔 '세계 최강' 미국의 홈 23연승을 저지(0-0 무승부)하는 파란도 일으켰다. 여기에 여자 아시안컵 사상 첫 결승 진출이라는 새 역사까지 썼다.

image
콜린 벨 여자축구대표팀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선수 운용이나 전술에서도 '벨 효과'가 있었다. 당시 만 19세의 나이로 파격 발탁된 추효주(수원FC)는 이번 아시안컵 전 경기에 출전할 만큼 부동의 측면 자원으로 성장했다. '월드클래스 공격수' 지소연(첼시)을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 배치하거나, 수비형 미드필더 이영주(마드리드CFF)를 수비수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실험도 더했다. 3-4-3이나 4-3-3, 4-2-3-1 등 다양한 전술도 전과 달라진 여자축구의 모습이었다.

비단 경기장 안에서만 빛난 건 아니었다. 선수들은 물론 미디어나 팬들과의 소통도 중요시했다. 훈련장에서는 물론 기자회견장에서도 자신의 의견을 한국말로 피력하는 그의 모습은 낯설지 않은 풍경이 됐을 정도다. 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벨 감독은 '자진해서' 자신이 하고 싶은 표현들을 통역을 통해 익힌 뒤 이를 직접 밝히고 있다. 이를 두고 앞서 FIFA와 인터뷰에선 "한국을 존중하는 의미"라고 설명한 바 있다.

자연스레 협회도 여자 아시안컵이 열리기에 앞서 일찌감치 벨 감독과 재계약을 추진했다. 대회가 끝날 때까지 확답을 주지 않던 벨 감독은 준우승이라는 값진 결실을 맺은 뒤 협회가 내민 손을 맞잡았다. 한국축구 사상 처음으로 '재계약'에 성공한 외국인 사령탑으로 남게 되는 순간이었다.

이제 벨호는 오는 7월 EAFF E-1 챔피언십과 9월 아시안게임 우승을 위한 여정을 이어간다. 앞서 여자 아시안컵 준우승을 통해 자신감을 얻은 만큼 이제는 '아시아 정상 등극'이 벨호의 뚜렷한 목표이자 과제가 됐다. E-1 챔피언십 우승은 2005년 이후 17년 만에, 아시안게임은 사상 첫 금메달에 도전하게 된다.

내년엔 대망의 여자월드컵 무대에 나선다. 한국은 직전 대회인 지난 2019년 프랑스 월드컵에서 3전 전패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었지만, 벨 감독 부임 이후 뚜렷한 상승세를 타고 있는 만큼 또 다른 새 역사에 도전하게 될 무대다. 한국 여자축구의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은 2015년 캐나다 대회 당시 16강이었는데, 벨호의 시선은 그 이상으로 향한다.

image
콜린 벨 여자축구대표팀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