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밤' 정동원, 붐 턱수염 빌렸나.. 정쌤 '확장된 세계관'[★밤TView]

이시연 기자 / 입력 : 2022.02.08 23:28 / 조회 : 66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 방송 화면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서 가수 정동원이 정 쌤으로 등장하며 또다른 부캐릭터를 선보였다.

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서 정동원이 깜짝 등장했다.

이날 로맨틱 팀과 빅마마 팀으로 대결을 펼친 가운데 정동원이 정 쌤으로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했다. 다짜고짜 정동원은 MC 붐과 장민호에게 호통을 쳤다.

정동원은 "그런데 이녀석들 선생님보고 인사 안 하냐"고 호통치고 기어이 90도 폴더 인사를 받아냈다. 이어 "나는 옆 학교에서 정근 온정동원 선생님입니다"라고 소개했고 붐은 "도대체 세계관이 몇 개냐"며 신기해했다.

이어 이지훈에게 다가간 정동원은 "근데 무슨 냄새 안 나나. 참깨 냄새가 좀 나네. 결혼한 지 얼마 안 됐다고 들었는데 힘든 일이 있어도 좀 참깨"라며 귀여운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이어 정동원은 자신이 나온 이유를 본격적으로 밝혔다.

image
/사진=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 방송 화면
정동원은 "내가 왜 나왔냐면 교무실에 어머니가 한 분 나와계시는데, 얼굴도 예쁘고 성격도 좋고 노래도 아주 잘 하는 딸을 만나러 왔다고 계속 기다리고 계신다"며 정보를 전하곤 다시 무대 뒤로 사라졌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TOP4(홍지윤, 양지은, 김태연, 김다현)의 첫 콘서트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이날 방송 초반, MC 붐은 "축하할 일이 있다. TOP4가 제주도에서 첫 콘서트를 치렀다"고 소개했다.

양지은은 "관객석을 꽉 채워주신 걸 보고 감동 받았고 너무 울컥했다. 제주도가 고향인데 고향에서 했던 콘서트라서 더 의미 있었다"고 밝혔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