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장윤정, '어머나'로 목욕탕 못 간 사연 "나체 사진 찍혔다"

오진주 기자 / 입력 : 2022.02.09 00:09 / 조회 : 385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장윤정이 곡 '어머나'로 인기를 실감한 사연을 털어놨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설 특집으로 트로트 가수 김연자와 장윤정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민은 "돈 걱정 안 하고 먹고 싶은 거 먹을 때 성공했구나 느낀다"며 "소고기를 밥 말고 고기로만 채울 때"라고 예시를 들었다. 이어 인기를 얻게 된 계기가 '어머나'냐는 질문에 장윤정은 "처음엔 '어머나'가 반응이 없었다. 어느 날 갑자기 휴대폰 광고 '어머나' 곡이 삽입됐는데 그 이후로 난리가 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윤정은 "그래서 그 회사에서 저한테 고맙다고 핸드폰에 금장을 씌워서 선물했다"고 전했다. 또한 장윤정은 "애들이 좋아해서 떴던 거 같다"며 "목욕탕을 갔는데 애들이 사진을 찍더라. 머리 말릴 때 신경 못 쓰고 있는데 찰칵 사진을 찍더라. 봤더니 애가 몇 장을 찍어놨더라. 완전 까꿍 인 상태로. 그래서 아이어머니께 말씀드렸다. '애가 제 사진을 찍었어요'라고... 그때도 까꿍 인 채로"라며 웃었다.

오진주 기자 star@m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