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다섯 스물하나' 김태리vs김지연(보나), 싸늘한 대면 현장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2.08 13:57 / 조회 : 63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배우 김태리와 김지연(보나)이 심상치 않은 기류가 감도는 '라커룸 대면'을 선보인다.

8일 tvN 새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극본 권도은,연출 정지현, 제작 화앤담픽쳐스) 측은 김태리와 김지연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1998년 시대에 꿈을 빼앗긴 청춘들의 방황과 성장을 그린 드라마다. 스물둘과 열여덟, 처음으로 서로의 이름을 불렀던 두 사람이 스물다섯 스물하나가 돼 사랑하고 성장하는 청량한 첫사랑 그리고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헷갈리는 설렘과 힘든 고민을 함께하는 다섯 청춘들의 케미스트리까지, 순수하고 치열했던 청춘의 기억을 되새기게 만든다.

김태리와 김지연(보나)은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각각 IMF로 팀이 없어졌지만 포기를 모르는, 열정과 패기로 똘똘 뭉친 당찬 고등학교 펜싱 꿈나무 나희도 역과 강렬한 카리스마를 지니고 있지만 펜싱복을 벗으면 귀염상이 되는 펜싱 국가대표 고유림 역을 맡아 풋풋한 열여덟 청춘의 감성을 담아낸다.

무엇보다 김태리와 김지연(보나)이 불안한 분위기 속에서 냉담한 대면을 갖는 '숨멎 긴장감 투샷'이 시선을 잡아끌고 있다. 극중 나희도(김태리)와 고유림(김지연)이 처음 만나 인사를 나누고 라커룸에서 대화를 건네는 장면. 고유림과 드디어 만난 나희도는 설렘을 드러내는 반면, 고유림은 무심한 눈길로 나희도를 바라본다. 그리고 라커룸에서 단 둘이 얼굴을 마주하자 고유림은 싸늘한 냉기를 드리우고, 그런 고유림의 행동에 나희도는 얼떨떨해하며 당황한다. 펜싱 연습 경기를 앞둔 두 사람이 '극과 극' 태도를 드러내면서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하면 '라커룸 대면' 장면 촬영에서 김태리와 김지연(보나)은 복잡다단하게 뒤엉킨 미묘한 심리상태를 섬세하게 묘사하는 열연으로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평소 현장에서 유쾌하게 담소를 나누며 활기찬 분위기를 이끌던 두 사람은 말수를 줄인 채로 각각 나희도와 고유림의 감정선에 집중해나갔다. 이어 두 사람은 나직하게 돌직구를 쏟아내는 고유림과 갑작스런 고유림의 태도에 놀란 나희도의 감정에 몰입, 밀도 높은 연기를 완성했다.

한편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오는 2월 12일 오후 9시 10분에 첫 방송 된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