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中 추월하면 탈락" 쇼트트랙 편파 판정에 분노 [스타IN★]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2.08 08:04 / 조회 : 53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김영희가 중국의 편파 판정으로 얼룩진 쇼트트랙 경기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김영희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중국 추월하면 탈락. 중국 이겨도 탈락"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눈 뜨고 코 베이징 2022'이라는 문구와 함께 올림픽 마크가 그려져 있다. 연이은 편파 판정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희화화한 것. 김영희는 "문화도 짝퉁 심판도 짝퉁"이라고 비꼬았다.

앞서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 선수들은 지난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모두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황대헌는 준결승 1조에서 1위로 골인했지만, 뒤늦게 레인 변경을 했다는 이유로 페널티를 부과받아 결승행이 좌절됐다. 이에 중국 선수 2명이 1,2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 2조에서는 이준서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황대헌과 같은 이유로 페널티를 받고 탈락했다. 이준서의 탈락으로 3위 중국 선수가 결승행에 올랐다. 심판진의 석연치 않은 판정에 사실상 개최국 중국을 밀어주겠다는 노골적인 편파 판정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