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담, '연기X감정X눈빛' 무한대 연기력 [공작도시]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2.01.28 15:30 / 조회 : 666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이이담이 감정의 진폭을 섬세하게 펼쳐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에서는 결심을 굳힌 이설(이이담 분)의 서사가 그려졌다. 앞서 이설은 재희(수애 분)를 향해 숨통을 짚는 비수 가득한 한 마디로 날 선 경고를 했다.

이 가운데 이설은 다시 만난 재희가 돈 봉투를 꺼내자 무표정으로 일별했다. 또한, 재희의 이야기를 들은 이설은 봉투를 챙기며 차갑게 돌아섰고, 후에 집까지 계약하며 의중을 알 수 없는 행보를 이어갔다.

그런가 하면 재희와 함께 캠핑장으로 향한 이설은 현우의 등장에 당황했다. 그뿐만 아니라 재희가 미처 깨닫지 못한 현실을 자각시키자 이설은 충격과 공포로 혼란스러워했다. 특히 현우가 받을 상처에 잠식된 듯 넋이 나간 이설의 얼굴은 보는 이를 안타깝게 했다.

하지만 용섭(이규현 분)에게 재희와 있었던 모든 대화를 전해 듣게 된 이설은 눈시울이 붉어졌다. 특히 재희가 모든 것을 해결하겠다며 믿음을 내비쳤다는 말에 끝내 참아왔던 눈물을 흘렸고, 더욱이 재희에게 메시지를 보낸 뒤 결연한 이설의 모습이 다음을 더욱 기다려지게 했다.

이처럼 이이담은 다채로운 감정 연기를 흡입력 있게 선보였다. 슬픔과 분노, 절망과 회한 등 그간 표출하지 못했던 응축된 감정이 터져 나온 듯 시시각각 변주하는 인물의 내면을 안정적으로 담아냈다.

더불어 극 초반 미스터리한 분위기로 캐릭터를 구축했던 이이담은 전개가 진행되면서 점차 숨겨진 목적과 비밀로 성진가(家)에 스며든 인물 '김이설'을 설득력 있게 구현해 시청자들을 극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이담 주연의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진 기자 skyarom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수진|skyaromy@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편집국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