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新 음악 프로젝트 '말하는' 첫 주자…2월 10일 '잊을 수 있을까' 발매

이덕행 기자 / 입력 : 2022.01.28 11:11 / 조회 : 54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음악프로젝트 말하는
보컬 그룹 노을이 음악 프로젝트 '말하는'의 첫 번째 주자로 참여한다.

새로운 음악 프로젝트 '말하는' 측은 지난 27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노을(강균성, 전우성, 이상곤, 나성호) 네 멤버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게재하며, 첫 번째 음원 가창자가 노을임을 공식화했다.

영상 속 노을 네 남자는 버스 정류장, 골목길, 집 안, 카페 등 각각 다른 장소에서 '말하는' 프로젝트의 첫 번째 음원인 '잊을 수 있을까'를 가창하고 있다. 노을의 감미로운 하모니와 탄탄한 가창력이 겨울 배경과 잘 어우러져 리스너들의 감성까지 촉촉하게 적시고 있다.

같은 날 노을 유튜브 채널에는 '사연 모집' 콘텐츠가 공개됐다. 노을이 과거 발매한 곡인 '너의 곁에만 맴돌아',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 '너는 어땠을까'의 뮤직비디오 속 장면들과 함께 '가슴에 남는 이별을 경험해 보신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린다'라는 내용의 공지가 담긴 영상이다. 노을만의 이별 감성이 팬들의 사연과 함께 완성될 것으로 보인다.

오는 2월 3일까지 모집을 받는 팬들의 사연 중 채택된 이야기는 추후 노을의 신곡 뮤직비디오와 다양한 콘텐츠로 만들어진다.

노을은 따뜻한 감성을 지닌 데뷔 21년 차 보컬 그룹이다. '청혼', '그리워 그리워', '너는 어땠을까', '전부 너였다', '붙잡고도', '인연',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 등 다양한 히트곡으로 지난 20년 간 리스너들의 마음을 울리거나 위로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2022년 새롭게 론칭하는 음악 프로젝트 '말하는'이 노을과 함께 더욱 깊은 감동을 전해줄 예정이다.

'말하는'은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이별 #사랑 #그리움 #나 등 각기 다른 주제를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하는 신규 음악 프로젝트다. 노을이 참여한 첫 번째 음원 '잊을 수 있을까'는 '이별'을 키워드로 하며, 오는 2월 1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이덕행 기자 dukhaeng1@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