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인천, 김현 공백 메운다... '국대 출신' FW 이용재 영입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1.27 14:30 / 조회 : 324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김진선 기자= 국가대표 출신 ‘해외파’ 공격수 이용재가 인천유나이티드의 ‘파검 유니폼’을 입는다. 첫 K리그 도전이다.

인천은 27일 "포항 유스 출신으로 영국·프랑스·일본 등의 해외 경험이 있는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이용재를 영입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이용재는 포항 스틸러스 유스 소속이던 2007년 대한축구협회의 우수선수 해외 유학 프로그램을 통해 영국으로 향했다. 왓포드와 유소년 계약을 체결했고, 이후 2009년 프랑스 낭트로 둥지를 옮겨 4시즌 간 45경기 3득점을 기록했다. 2013년에는 프랑스 3부 리그 레드스타로 임대 해 29경기 4득점을 기록했다. 

2014년 여름 일본 무대로 둥지를 옮겨 V-바렌 나가사키에서 2시즌(2014~2015) 동안 51경기 10득점 5도움, 교토 상가에서 2시즌(2016~2017) 65경기 11득점 4도움, 그리고 파지아노 오카야마에서 2018년부터 4시즌 동안 91경기 27골 6도움을 기록하는 등 꾸준히 활약했다. 해외 생활을 마친 이용재는 이제 인천에서 K리그에 도전장을 내민다.

이용재는 국가대표와도 인연이 있다. 연령별 대표(U-17, U-20, U-23)를 모두 경험했고, 지난 2014년 인천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에서 득점포를 터뜨리는 등 한국의 금메달 획득에 이바지하기도 했다. A대표팀에서도 A매치 4경기에 출전해 1득점을 기록한 바 있다.

이용재는 자신의 강점인 좋은 신체조건(186㎝ 78㎏)과 빠른 발을 활용하여 중앙 공격뿐만 아니라 좌우 측면 공격수까지 담당할 수 있는 자원이다. 특히 많은 활동량과 폭넓은 움직임, 탁월한 공간 침투를 바탕으로 조성환 감독이 추구하는 빠르고 조직적인 공격에 적격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용재의 합류로 인천은 더욱 탄탄한 공격진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공격진 기용의 다양화도 이뤄낼 수 있게 됐다. 이용재는 "인천과 좋은 이야기를 나눠서 올 수 있었다. K리그 첫 도전이라 부담이 되는 건 사실이지만 자신감을 가지고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일본에서 귀국해 열흘간의 자가격리를 가진 후 메디컬 테스트 등 입단절차를 모두 마친 이용재는 팀의 창원 동계 전지훈련에 합류해 자신의 K리그 첫 시즌을 준비한다.

사진=인천유나이티드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