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해우리는' 김다미 "최우식에 의지..다시 만나면 부부도 OK" [인터뷰]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 국연수 역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1.27 11:29 / 조회 : 134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앤드마크
배우 김다미가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을 통해 재회한 최우식에 대한 신뢰를 나타냈다.

김다미는 27일 스타뉴스와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최우식과 연기 호흡에 대해 "정말 좋았다. 정말 재밌게 찍었다"고 말했다.

김다미와 최우식은 2018년 개봉한 영화 '마녀'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김다미는 "아무래도 알던 사이다 보니까 친해질 시간이 없어도 첫 촬영인데, 첫 촬영 같지 않았다. 이미 친해져 있는 사이라 편하게 찍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다미와 최우식은 '그 해 우리는'에서 각각 국연수와 최웅 역을 맡아 달달한 로맨스 연기를 선보였다. 김다미는 "'그 해 우리는'에서 (최)우식 오빠가 맡은 (최)웅이가 없었더라면 (국)연수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재밌게 의지하면서 찍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김다미는 "다음엔 김다미와 부부 연기를 해보고 싶다"는 최우식의 말에 화답하기도 했다. 김다미는 "나도 부부 역할을 한 번 해보고 싶다"며 "더 편하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전작 '마녀'처럼 액션도 다시 해보고 싶고, 깊은 멜로도 해보고 싶다. 우식 오빠와는 다양하게 재밌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그 해 우리는'은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보지 말자'로 끝났어야 할 인연이 10년이 흘러 카메라 앞에 강제 소환돼 펼쳐지는 청춘 다큐를 가장한 아찔한 로맨스 드라마다. 김다미, 최우식, 김성철, 노정의 등이 출연했으며, 지난 25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