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X한소희 '경성 크리처'로 만난다..본격 촬영 돌입 [공식]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1.27 09:52 / 조회 : 485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어썸이엔티, 9아토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서준과 한소희가 '경성 크리처'를 통해 연기 호흡을 맞춘다.

'경성 크리처'(극본 강은경, 연출 정동윤) 측은 27일 박서준, 한소희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경성 크리처'는 시대의 어둠이 가장 짙었던 1945년의 봄,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크리처 스릴러다. '낭만닥터 김사부' 시리즈의 강은경 작가와 '스토브리그'를 연출했던 정동윤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박서준은 북촌에서 가장 '핫'한 자산가이자, 경성 제일의 정보통 '장태상' 역을 맡는다. 살아남기 위해 악으로 깡으로 버텨온 장태상은 세상 살아가는 처세술에 본능적으로 강한 남자다. 타고난 순발력과 통찰력, 특유의 능청스러운 친화력으로 북촌을 주름잡는 유명인사가 됐다.

정의보다는 눈앞의 현실만을 믿고 따르던 그는 전혀 다른 삶을 살아온 윤채옥(한소희 분)과 얽히면서 애써 외면하고 가슴 깊이 묻어둔 것들을 직시, '사람답게 사는 것'을 고민하며 변모한다.

박서준은 "경성이라는 시대적 배경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 배경의 작품을 만나게 됐고, 훌륭하신 작가님, 감독님, 스태프분들과 함께 하게 되어 설레고 기쁘다. 앞으로 배우로서 열심히 '장태상'을 연기해 보겠다"고 전했다.

한소희는 죽은 사람도 찾아낸다는 소문난 토두꾼(실종된 사람을 찾는 이들을 일컫는 별명) '윤채옥'으로 강렬한 변신을 예고한다. 윤채옥은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와 함께 만주와 상해를 넘나들며 살아남는 법을 터득한 인물이다.

처참하고 악몽 같은 현실에서도 악착같이 생존해온 그는 총, 칼을 다루는 데 능할 뿐만 아니라 못 다루는 기계가 없을 정도로 영민하다. 10년 전 사라진 어머니의 행방을 찾기 위해 경성에 온 그는 장태상과 인연을 맺게 되고, 의문의 연쇄 실종사건을 좇던 중 끔찍한 현실을 마주하게 된다.

한소희는 "겉으로는 강해보이지만 따뜻한 마음을 지닌 채옥이처럼 다채롭고 무궁무진한 이야기로 가득한 '경성 크리처'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인사드리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보내주시는 큰 관심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경성 크리처'는 내년 방송 예정이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