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앤크' 이동욱, 치료감호소에 갇혔다..눈 뗄 수 없는 열연

안윤지 기자 / 입력 : 2022.01.23 16:09 / 조회 : 707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이동욱 /사진=tvN '배드 앤 크레이지'
'배드 앤 크레이지' 배우 이동욱이 거침없는 연기 질주로 극을 압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극본 김새봄, 연출 유선동,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밍크엔터테인먼트) 11회에서 이동욱은 반부패수사계 팀장이자 K(위하준 분)라는 또 다른 인격을 가진 류수열 역으로 분했다.

이날 수열은 가스라이팅의 피해자 성복준(장남부 분)이 자신의 눈앞에서 신주혁(정성일 분)에게 죽임을 당하자 충격에 휩싸였다. 이에 K가 주혁을 칼로 찌르려고 하자 수열은 가까스로 진정시키고 "신주혁, 아니 정윤호. 넌 끝이야"라고 말하며 주혁을 체포했다. 그는 조사실에서 주혁과의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갔다. 자백은커녕 수열이 쫓던 정윤호(정윤석 분)가 K이고, 복준을 수열이 죽였다고 주장하는 주혁에게 수열은 더 이상 참지 못하고 멱살을 잡기도.

점점 사건의 정황이 주혁에게 유리하게 흘러가자 수열은 혼란에 빠졌다. 그는 엄마 서승숙(강애심 분)이 주혁에게 치매 상담을 가장한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는 사실에 절망의 눈물을 보여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었다. 주혁이 수열의 물건이라며 피 묻은 잭나이프를 승숙에게 전했고, 이 증거로 인해 수열은 삼경동 반지하 살인 사건 용의자로 체포됐다. 그의 표정은 분노를 넘어선 허탈감이 지배했고, 누가 말릴 틈도 없이 주혁을 향해 총을 쏴버렸다.

4개월 후, 충격적인 수열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치료감호소에 갇혀 아무런 의욕이 없는 멍한 얼굴로 변해 안방극장에 놀라움을 안긴 것. 그렇게 상황에 순응하는 듯하던 수열의 반전이 드러났다. 초점 없는 눈빛으로 일어난 그는 갑자기 입에서 약을 뱉어내며 어느 때보다 결의로 가득해 빛나는 눈빛으로 변모했다. 이어 수열은 "준비는 끝났나?"라고 묻는 K에게 "이제 나가자. 나가서. 신주혁 끝내버리자"라고 답하며 시청자들을 그야말로 전율케 했다.

이동욱은 휘몰아치는 전개 속 1분 1초도 눈을 뗄 수 없도록 몰입감 넘치는 연기력을 선사했다. 그는 충격, 절망, 분노 등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촘촘한 밀도로 표현해냈다. 특히 공허한 눈빛에서 형형한 눈빛으로 변화하며 짜릿한 반전 엔딩을 터트려 카타르시스를 극대화하기도. 이처럼 흡입력 있는 연기로 거침없는 질주를 이어나간 이동욱이 '배드 앤 크레이지'의 이야기를 어떻게 마무리 지을지 끝까지 기대가 높아진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