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E 암흑기 유일한 빛과 희망" 추신수 고군분투 재조명 [美 매체]

양정웅 기자 / 입력 : 2022.01.22 13:34 / 조회 : 1761
  • 글자크기조절
image
클리블랜드 시절의 추신수. /AFPBBNews=뉴스1
비록 팀을 떠난 지 9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메이저리그(MLB) 클리블랜드 가디언스(구 인디언스)에 있어 추신수(40·SSG 랜더스)는 의미 있는 선수였다.

미국 디 애슬레틱의 클리블랜드 담당 기자인 잭 메이슬은 최근 30년 동안 팀에서 활약한 30명의 선수를 조명하는 시리즈를 연재하고 있다. 22일(한국시간) 발행된 4번째 글의 주인공은 바로 추신수였다.

지난 2006년 7월 1대 2 트레이드를 통해 클리블랜드 유니폼을 입은 추신수는 2012시즌 종료 후 신시내티 레즈로 보내질 때까지 6시즌 반 동안 뛰었다. 이 기간 추신수는 타율 0.292 83홈런 372타점 85도루 OPS 0.853을 기록, 팀 타선의 핵으로 등극했다.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더 많이 뛰었지만 전성기가 클리블랜드 시절이라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

두 차례 20홈런-20도루를 달성하며 호타준족의 면모를 보인 추신수는 특히 2010년에는 타율 0.300 22홈런 90타점 22도루를 기록, 아메리칸리그 MVP 투표 14위에 올랐다.

image
클리블랜드 시절 추신수가 타격 후 1루 베이스를 향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메이슬은 2009~2010년의 활약을 주목했다. 두 시즌 동안 fWAR(팬그래프 기반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 11.2를 기록한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 5위에 올랐다. 그는 "별 인상 없는 베테랑과 설익은 유망주로 가득 찬 라인업에서 추신수는 보기 드물게 밝은 부분이자 외로운 희망의 등대였다"며 당시 활약을 평가했다.

그러면서 추신수의 전성기와 팀의 암흑기가 겹친 점을 안타까워했다. 메이슬은 "출루율과 2루타, 볼넷, 도루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을 때 팀은 90패 이상을 기록하며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최하위로 처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클리블랜드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던 2007년에는 토미 존 수술을 받았고, 2013년 와일드카드 진출 때는 이미 팀을 떠났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메이슬은 추신수가 클리블랜드에서 가장 강한 인상을 남긴 경기로 2010년 9월 18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을 꼽았다. 당시 그는 4회(2점)와 6회(만루), 8회(1점) 홈런을 터트리며 3홈런 7타점으로 대폭발했다. 메이슬은 "추신수는 21세기 이후 한 경기 3홈런 이상을 때려낸 7명의 클리블랜드 선수 중 하나였다"며 기록의 의미를 조명했다.

또한 2009년 개인 첫 끝내기 안타를 터트렸을 때 외야에 있던 새떼의 도움을 받은 장면도 소개했다. 당시 추신수는 중견수 앞 짧은 안타를 기록했는데, 갈매기 떼가 중견수의 시야를 가리며 2루 주자가 홈으로 들어올 수 있었다. 경기 후 그는 "새가 도왔고, 내가 해냈다"는 멘트를 남기기도 했다.

메이슬은 "추신수는 좋은 기록을 거뒀지만 클리블랜드 시절 기억에 남는 순간은 많이 없다. 그의 잘못은 아니다"며 팀 성적 때문에 그가 조명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