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왜 빠져?" 물은 호날두... 감독은 "내 권위 도전 아냐" 옹호

양정웅 기자 / 입력 : 2022.01.22 11:37 / 조회 : 2131
  • 글자크기조절
image
20일 열린 EPL 17라운드 맨유와 브렌트포드와의 경기에서 맨유 랑닉 감독(맨 왼쪽)이 교체돼 벤치로 들어오는 호날두(왼쪽 두 번째)를 격려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경기 도중 교체된 후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를 사령탑이 직접 옹호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지난 20일(한국시간) 브렌트포드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렌트포드와의 2021~22시즌 EPL 17라운드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다소 묘한 장면이 나왔다.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했던 호날두는 후반 26분 해리 매과이어와 교체되며 벤치로 돌아갔다. 이날 71분 동안 슈팅 3개를 제외하면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호날두를 빼버린 것이다. 그런데 호날두는 교체 직후부터 불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이어 벤치로 들어오고 나서도 옷을 집어 던지며 감정을 여과 없이 드러낸 호날두는 중계 카메라에 잡히도록 혼잣말을 내뱉었다. 결국 랄프 랑닉 맨유 감독이 직접 호날두를 달래주기까지 했다. 일각에서는 감독의 권위에 도전하는 것이 아니냐는 말까지 나왔다.

경기 직후 "그런 반응은 당연하다"고 말했던 랑닉 감독은 23일 열리는 웨스트햄과의 경기를 앞두고도 이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내가 아는 모든 감독들은 (선수들이) TV 카메라 앞에서 너무 감정을 드러내지 않길 바란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호날두가 자신을 통제하는 게 더 나았을 것이다"는 말도 덧붙였다.

랑닉 감독은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호날두는 교체되면서 "왜 어린 선수들 중 하나가 아니라 내가 빠져야 하나"고 물었다고 한다. 랑닉 감독은 "호날두에겐 문제가 없다. 하지만 팀을 위해서라면 그를 계속 교체할 수 있다"고 단언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호날두에 대한 옹호도 잊지 않았다. "그가 내 권위에 도전하는 거라고 보진 않는다"고 말한 랑닉 감독은 "너무 대놓고 교체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기는 했다. 그러나 알렉스 퍼거슨이나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을 상대로도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감독과 관련 없다. 그건 경기장에서 계속 뛰고 싶다는 자신의 욕망이다"며 "이에 대해 비판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